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예종 그놈’
CCTV 100대 뒤져 잡았다

by동아일보

모자-마스크 쓴 화장실 몰카범, 수사 혼선 주려 골목 들락날락

車 도주 이동경로 추적 끝 검거

9일 혜화역서 ‘몰카수사’ 2차 시위


지난달 28일 서울 성북구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112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오전 9시 50분경 누군가가 영상원 건물 3층 여자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몰카)’를 찍으려 했다는 것이다. 피해자에 따르면 화장실 문 아래 틈으로 카메라 렌즈가 들어왔고 소리를 지르자 사라졌다. 학교 폐쇄회로(CC)TV에는 모자와 마스크를 쓴 남성의 모습이 찍혀 있었다.

 

사건을 맡은 서울 종암경찰서는 가장 먼저 학교 밖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를 확인했다. 용의자는 학교에서 빠져나와 근처 지하철 6호선 돌곶이역까지 걸어갔다. 이상한 행동은 그때부터 시작됐다.

 

그는 지하철을 타는 대신 근처 골목길을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사거리 옆 골목길로 향했다가 한참 뒤 나타나 고가도로 아래로 들어갔다. 반대로 나와 다른 골목으로 들어가더니 20분가량 자취를 감췄다가 되돌아 나왔다. 그러고는 또 다른 골목으로 들어갔다. 거기가 마지막이었다. 해당 골목에서 이어진 길은 5개. 하지만 모든 CCTV에서 용의자의 모습은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이곳에 용의자의 집이 있다고 판단해 한동안 잠복까지 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마치 하늘로 사라진 것 같았다.

 

경찰은 CCTV를 하나하나 다시 살펴봤다. 그때 남성의 자취가 사라진 골목에서 나온 승용차 한 대에 주목했다. 차량이 들어온 시간을 살펴보니 몰카 사건 직전이었다. 경찰은 차량 번호판을 통해 남성의 주거지를 파악했다. 인천 송도였다. 그러나 다른 사람이 살고 있었다. 경찰은 다시 이동 경로에 있는 CCTV를 일일이 확인했다. 차량은 학교에서 약 7km 떨어진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로 들어갔다. 마침내 차량에서 ‘그놈’이 내리는 모습을 확인했다. 집으로 들어설 때까지 용의자는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경찰은 잠복 끝에 4일 오후 3시경 A 씨(31)를 붙잡았다. A 씨의 스마트폰에선 피해자 사진이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도피 방법을 볼 때 치밀하게 계획한 것 같다. 여죄를 파악하기 위해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성범죄 사건 편파 수사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종암서는 A 씨 검거에 여성청소년수사팀 3개 팀 중 2개 팀, 10여 명을 투입했다. 이동 경로를 추적하기 위해 CCTV 100여 대를 확인했다.

 

한편 9일 서울 종로구 혜화역 일대에서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 2차 시위’가 열린다. 전국에서 참가자가 올 것으로 예상돼 지난달 19일 1만 명이 모인 첫 번째 시위보다 규모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권기범 kaki@donga.com·최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