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먹튀하려고 바른미래당 왔나”…고성 오간 이학재 기자회견

by동아일보

“먹튀하려고 바른미래당 왔나”…고성

바른미래당 이학재 의원이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했다. 기자회견을 마친후 바른미래당 지지다들이 이 의원은 정보위원장직을 내놓고 가라고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이학재 의원의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 후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 의원이 바른미래당 몫인 국회 정보 위원장직을 유지한 채 자유한국당에 복당하는 것이 문제가 됐다.


이 의원은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 야권은 분열되어 문재인 정부를 제대로 견제하고 감시하지 못한다는 국민의 따가운 질책을 듣고 있다”며 “이제 한국당에 돌아가 보수의 개혁과 통합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보수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제 신념은 결코 변함이 없다”며 “더 힘 있고 믿음직스러운 보수, 더 새로운 보수의 이름으로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고 민생경제와 국가안보를 되살리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일부 당원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온 이 의원을 가로 막으며 거세게 항의했다.


특히 당원들은 이 의원의 국회 정보위원장직을 거론하며 “이학재는 배신자다”, “필요 없으면 뱉어 버리는 그런 배신자 국회의원은 더 이상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다”, “즉각 정보위원장 직을 사퇴하라”, “정보위원장 먹튀하려고 바른미래당 왔나” 등이라고 반발했다.


또 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은 장물아비냐”라고 외치기도 했다.


당원들의 거센 항의로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이 의원은 의원회관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정론관 옆 방송사 부스에 20여 분 간 대피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논란이 된 정보위원장직 유지에 대해 “최근에 당적변경와 관련된 여러 경우가 있었지만 단 한 차례도 당직변경으로 인해 위원장직을 내놓으라든지, 사퇴했다든지 이랬던 사례가 전혀 없다”며 ”국회 관례대로 하는 게 맞지 않나”며 위원장직 유지 의사를 거듭 확인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위원장직을 ‘이부자리’에 빗대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것이지만 이부자리까지 들고 가는 법은 없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유독 문제를 제기하시는 당 대표님의 입장이나 심정은 충분히 이해를 하지만 그것은 국회에 선례가 없는 주장”이라며 “선례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인 2016년 12월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을 탈당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