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음주운전 3회’ 호란 “사과드리고 용서를 빌고 싶다”…복귀 예고

by동아일보

‘음주운전 3회’ 호란 “사과드리고

사진=동아닷컴 DB

가수 호란이 음주운전 적발 후 2년 만에 방송 활동을 재개했다.


호란은 20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2년 만에 인사를 드리는데 많이 조심스럽다. 사과드리고 용서를 빌고 싶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2016년은 많은 일이 있었던 한해였다. 개인적으로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다. 급기야 어리석은 일까지 벌였다"며 "음주운전으로 슬픔을 가진 분들이 많은데 내가 '많이 반성했다', '앞으로 사랑해달라'라며 용서를 구하기도 어렵다는 걸 알고 있다. 비난을 감수하고 이 마음을 평생 지고 갈 것"이라고 사과했다.


호란은 "(현재) 매니저나 앨범 기획자도 없다. 노래를 하는 사람이니까 혼자서라도 노래를 하려고 녹음하고 연습을 한다"고 근황을 전하며 "음악 관련 팟캐스트를 론칭하는 등 방송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호란은 지난 10월 싱글 앨범 '바랍니다'를 발표했지만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했다.


한편 호란은 지난 2016년 9월 음주운전을 하다 청소 차량을 추돌하는 사고를 내 환경미화원 1명을 다치게 했다. 당시 호란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01%였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호란을 벌금 700만 원에 약식기소 했다.


이 과정에서 호란이 지난 2004년, 2007년에도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 받은 적 있다는 사실이 보도돼 비난 여론이 커졌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