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아직도 산타 믿니”
동심에 찬물 끼얹은 트럼프

by동아일보

산타 위치 묻는 7세 아이와 통화서 ‘묻지 말아야 할 질문’으로 구설

“아직도 산타 믿니” 동심에 찬물

24일 백악관에서 산타를 궁금해 하는 어린이들과 통화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부부. 멜라니아 트럼프 트위터

크리스마스이브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산타를 기다리는 어린이에게 ‘묻지 말아야 할 질문’을 해 빈축을 샀다.


25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저녁 산타가 어디에 있는지 궁금해하는, 콜먼이라는 일곱 살 아이와의 통화에서 “아직도 산타를 믿니?”라고 묻고는 “왜냐하면 일곱 살은 ‘마지널(marginal)’하잖아. 그렇지?”라고 말했다. 통화 동영상을 보면 이에 콜먼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들리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마지널’은 ‘경계에 있다’라는 뜻과 함께 ‘근소한 수준으로 이익이 남는다’는 뜻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산타에 대한 진실을 깨닫는 한계 연령으로 7세를 지목했다고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콜먼의 말을 듣더니 싱긋 웃으며 “해피 크리스마스, 마음껏 즐겨라. 가족들에게도 안부 전해 다오”라고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반면 옆자리에 있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한 아이와의 통화에서 산타가 멀리 모로코에 있으나 크리스마스 아침에는 (아이의) 집에 도착할 것이라고 동심을 배려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후 트위터에 “어린이에게 산타의 위치를 알려주는 게 내가 가장 좋아하는 전통 중 하나가 됐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의 이날 통화는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의 성탄 전야 행사의 일환이다. NORAD는 1955년부터 매년 성탄절을 앞두고 어린이들의 전화 문의에 산타의 위치를 답변해 왔으며 미국 대통령 부부가 자원봉사로 참여해 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앞서 트위터에 “민주당이 돌아와 절박하게 필요한 국경 보안에 대해 합의하기를 기다리며 백악관에 홀로(불쌍한 나) 있다”고 적기도 했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