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충남의 알프스’로 불리는 청정구역… 칠갑산 설경 신비로워

by동아일보

충남 청양

‘충남의 알프스’로 불리는 청정구역…

충남 청양군 칠갑산은 등산로가 잘 조성돼 있고 능선이 완만해 눈 내린 겨울철에도 산행하기에 좋다. 청양군 제공

충남 청양은 ‘충남의 알프스’라 불린다. 그만큼 청정구역이다. ‘콩밭 매는 아낙네야∼’라는 가요로 유명한 칠갑산은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깨끗한 환경을 지니고 있다. 주변을 중심으로 한 관광지가 겨울에 찾기 제격이다.

겨울 산행은 칠갑산으로

겨울 칠갑산은 신비로운 설경을 자랑한다. 해발 561m로 등산로가 잘 정비돼 있고 능선이 완만해 눈길에도 위험하지 않다. 칠갑산 품 안에 있는 천장호의 겨울 모습도 아름답다. 천장호 위에 있는 소원바위는 천장호와 함께 여성의 자궁 형상으로, 임신과 자손의 번창을 상징한다. 이곳에서 소원을 빌면 잉태한다는 풍수가의 이야기가 있다.


칠갑산의 또 다른 매력은 천년고찰 장곡사다. 신라 문성왕 12년(850년)에 창건된 사찰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대웅전이 두 채가 있다. 이곳에는 국보 제58호 장곡사철조약사여래좌상부석조대좌와 국보 제300호 장곡사미륵불괘불탱, 보물 제162호와 제181호인 상·하대웅전이 있다. 특히 다른 사찰에서 찾아볼 수 없는 상·하대웅전은 이색적이다. 사찰 입구에는 우리나라와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수백 개의 장승이 세워져 있는 장승공원이 있다.

나무 향 가득한 청양 목재문화체험관

칠갑호 근처에는 청양목재문화·자연사체험관이 보석처럼 자리 잡고 있다. 목재문화체험관은 나무놀이터와 마리오네트 극장, 창의 체험실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나무놀이터에서 뛰어놀고 마리오네트 극장에서 펼쳐지는 인형극 관람을 할 수 있다. 육상동물체험관에서는 고라니, 토끼부터 호랑이, 악어와 같이 쉽게 보기 어려운 동물의 박제품을 보며 자연의 신비를 느낄 수 있다. 해양동물체험관에는 2002년 부안군 격포에서 채집한 길이 9m의 고래 골격 표본이 색다른 볼거리로 전시돼 있다.

산채(山菜)의 보고, 청양

‘충남의 알프스’로 불리는 청정구역…

충남 청양 참게매운탕.

청양은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각종 농산물, 칠갑산에서 채취한 산나물, 지천구곡의 맑은 물에서 자란 참게와 민물고기 등으로 만든 특색 있는 향토 음식이 많다. 칠갑산 산채비빔밥은 칠갑산에서 채취한 나물을 사용한다는 게 특징이다. 계절마다 나물의 종류는 약간씩 다르지만, 칠갑산 야생에서 자라는 고사리, 취나물, 버섯 등의 나물과 푸짐한 반찬으로 비벼 먹는 맛이 일품이다. 그 밖에 목조체험관 인근의 로컬푸드 매장에 있는 농부밥상은 청양군에서 직접 키우고 수확한 농산물(로컬푸드)을 판매하고 청양 특산물인 구기자, 청양고추, 느타리버섯, 토마토를 재료로 음식을 만든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