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입 안에 넣으면 바다 향이 가득…겨울철 별미 ‘감태’ 맛있게 먹는 법?

by동아일보

입 안에 넣으면 바다 향이 가득…겨울

솜사탕이 입안에서 녹듯 ‘사르르’ 사라지는 해초. 감태다. 겨울철에 제 맛을 내는 ‘해초 4총사’라면 흔히 김과 파래, 매생이, 감태를 일컫는다. 이 중 충남 서산, 태안지역 가로림만에서 채취되는 감태는 최고의 맛을 자랑한다. 김이 검 붉은색, 매생이가 검 녹색, 파래가 진녹색을 띠는 반면 감태는 이보다 훨씬 밝은 연두색을 띤다. 매생이보다는 두껍고 파래보다 가늘어 ‘실파래’라고도 불린다. 바삭하게 말려진 감태는 듬성듬성 만든 한지(漢紙)와도 비슷한 모양이다.

 

매년 수확철인 12~3월이 되면 충남 서산군 지곡면 중왕항 주변과 태안군 이원면 사창리 앞 갯벌은 마치 잔디축구장처럼 연두색을 띤다. 성장하는 방식도 독특하다. 김과 파래, 매생이는 갯벌에 소나무 말뚝을 박고 대나무를 쪼개 엮어 만든 발 또는 망에서 포자가 성장하며 자란다. 감태는 청정 갯벌 위에 포자가 박힌 뒤 그 위에서 자란다. 따라서 기계로는 수확할 수 없고 일일이 손이 간다. 긴 장화를 신고 칼바람을 해치고 갯벌 위에서 한 움큼씩 뜯어야 한다.

 

막 채취된 젖은 감태는 마을로 옮겨져 세척된 뒤 한 장 한 장 수작업을 거쳐 양지바른 곳에서 해풍을 맞으며 건조된다.

 

맛은 묘하다. 입 안에 넣으면 바다 향이 가득하면서도 새콤, 달콤, 짭짤한 맛이 반복되는 묘한 여운을 남긴다. ‘달콤한 김’이라 해서 ‘감태(甘苔)’라 부르는 게 맞는 말 같다.

입 안에 넣으면 바다 향이 가득…겨울

양식이 안 되는데다 채취도 어려워 건조 감태의 경우 톳(100장) 당 3만 원선이다. 구워 낸 것은 4만 원선으로 김보다 5배가량 비싸다. 그렇지만 건조가 되기 무섭게 도매상이나 전화 예약으로 팔려 나간다.

 

노화방지, 생활습관으로 발생한 병의 예방, 항암에 효과 높고, 열량이 낮아 비만과 변비 등에 이롭다고 한다. 폐 건강에도 좋다고 한다. 김처럼 밥에 싸서 먹어도 좋으나 초무침, 칼국수, 수제비 등에 넣어도 바다 향을 느낄 수 있다. 매생이처럼 굴국을 끓여도 좋다.

 

충남 서산시는 정부의 어촌뉴딜 300사업에 ‘감태로 풍요를 만드는 중왕마을’을 주제로 한 사업 계획이 수산 특화형으로 선정돼 76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서산시는 내년부터 2020년까지 지곡면 중왕항에 어부장터, 해품감태 특화거리, 청년수산학교, 독살체험장 등을 조성, 운영해 국내 최고의 감태 생산기지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기진기자 doyoc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