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Notebook, 진화의 끝에서 ‘Pen’을 만나다… 삼성 노트북 Pen S

by동아일보

Notebook, 진화의 끝에서 ‘P

반응속도 2배 향상해 보다 자연스러운 필기 경험 제공하는 ‘S펜’

고급스러우면서도 단단한 알루미늄 재질의 ‘오션 블루’·‘플래티넘 화이트’ 2종 출시


제로백 5초, 굉음을 내며 도로를 질주하는 슈퍼카의 등장으로, 자동차의 ‘속도’ 경쟁은 더 이상 유일한 요소가 아니다. 환경, 연비, 각종 편의 장치 등, 속도 외에도 자동차가 고려해야 할 사항은 매우 다양하다. 그 결과, 전기차 수소차가 탄생 했고, 각종 스마트 기기의 탑재는 물론, 심지어 마사지 기능까지 자동차에 탑재 된 오늘날의 자동차는 초기의 모델과 비교하면 전혀 다른 새로운 ‘종’의 탄생이라고 해도 될 법하다.


자동차만큼이나 짧은 시간에 드라마틱한 변화를 보인 제품은 또 무엇이 있을까? 지금은 도서관에서 또는 커피숍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개인용 노트북도 곰곰이 생각해보면 역사가 그리 길지 않다. 오랜시간 모니터, 프린터 등 각종 전자기기의 허브 역할을 하는 (Centric Device) 노트북, 과연 그 진화의 끝은 어디인지 자못 궁금해진다.


신(新) 노트북 진화론


진화론에서 우세한 종이 살아남 듯, 노트북 PC센스(SENS)라는 강력한 제품을 런칭한 삼성은 1994년 이래 국내 1위 노트북 PC브랜드의 자리를 지켜왔다. 이러한 삼성의 히스토리를 보면 노트북의 발전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시대와 기술의 변화에 발맞춰 진화를 거듭한 삼성 노트북은 해마다 디자인은 물론 사용자 편의성을 개선해 왔다. 올해 누적 기준 삼성 노트북PC의 시장 점유율은 51%로 경쟁사 대비 약 3배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로 23주년을 맞이하는 S‘아카데미를 주최하며 여전히 국내 PC 붐을 이끌고 있다.


1995, 멀티미디어의 실현


1995년 팬티엄 MMX가 등장한 이후 PC가 비디오 시장을 흡수하며 노트북은 데스크탑의 성능을 따라잡는 방향으로 진화하기 시작했다. 당시 노트북을 구매할 때 가장 고려할 것은 ‘스펙’이었다. 인텔 몇 세대 CPU가 장착되고 램이 몇 기가가 장착되었는지, 이전 모델에 비해 몇 % 빠른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는지가 중요한 선택의 기준이었다.


2003, 디지털 노마드 필수품


그러나 2003년 인텔의 무선 모바일 기술인 센트리노가 등장하면서 상황이 변하기 시작했다. 소위 ‘카공족(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이 등장하면서 소비자들은 스펙보다 휴대성과 디자인을 중시하기 시작했다. 삼성 전자는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센트리노 기술을 적용한 SENS 760, Q10 등을 출시하며 디자인을 강조한 슬림화, 경량화라는 트렌드를 만들었다.


더 가볍게, 더 강하게


2011년 초 삼성전자는 ’시리즈 9‘이라는 새로운 라인업을 발표했다. 당시 시리즈 9은 두께 16mm, 무게 1.31kg이라는 수치로 초경량 노트북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그 뿐 아니라 알루미늄보다 가벼운 항공기 특수소재인 두랄루민을 적용하고 측면을 다이아몬드 커팅으로 마감하면서 디자인적인 측면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2017년 새롭게 출시됐던 ‘노트북 9 Always’는 긴급할 때는 어댑터 없이도 휴대폰 충전기나 보조 배터리로도 충전할 수 있어서 디지털 노마드의 필수품이 되었다.


2017, 게이밍 노트북의 실현


삼성전자는 2017년 게이밍 특화 노트북 ’삼성 노트북 오디세이‘를 선보인 이래 2018년 2세대인 ‘오디세이Z’를 선보였다. 오디세이Z는 17.9mm의 얇은 두께임에도 8세대 인텔코어 i7 헥사코어 프로세서, 엔비디아 지포스 GTX 1060 그래픽 카드, NVMe PCIe SSD 등의 장착으로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발열 제어 시스템 Z 에어 쿨링 시스템을 탑재하여 장시간 동안 고사양의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다 가진 노트북, Pen의 등장


마침내 2018년, 삼성 전자가 S펜을 탑재한 ‘삼성 노트북 Pen’을 출시하면서 노트북의 역사는 새롭게 쓰여진다. 삼성 노트북 Pen은 한 마디로 기존의 고성능, 초경량 노트북에 태블릿 PC를 결합하고,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장점을 더한 ‘다 가진’ 프리미엄 노트북이다. 삼성 노트북 Pen의 10만대 판매는 2017년 컨버터블 노트북 시장 규모인 4만대의 2배가 넘는 기록이다. 이는 개별 제품의 판매를 넘어 노트북PC가 진화해야 할 방향을 제시한 성과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 8월, 컨버터블 노트북의 출하량은 전년도보다 560%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2분기 노트북 출하량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믿기 힘든 수치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삼성 노트북 Pen이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Pen이 일상을 바꾸다

Notebook, 진화의 끝에서 ‘P

삶의 패턴이 변화하면 새로운 IT 기기가 요구된다. 그러나 극소수의 IT 기기는 반대로 삶의 패턴을 변화시키기도 한다. 20∼30대의 자유분방한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삼성 노트북 Pen이 바로 그렇다. 최근 국내에서 주목받는 아티스트 키미앤일이(KIMI&12)는 삼성 노트북 Pen으로 일러스트 작업을 시도하고 있다. 키미(KIMI)가 핸드페인팅 한 원본 그림을 전송하면 일이(12)가 프로덕트 디자인에 필요한 세부 수정 작업을 S펜으로 완성하는 방식이다. 그들은 말한다.


“S펜의 정밀한 감도는 선의 굵기나 디테일을 생각대로 표현할 수 있어요. 무엇보다 갑자기 떠오른 아이디어를 즉시 스케치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죠.”


삼성 노트북 Pen은 음식 문화에도 영향을 미쳤다. 푸드 스타일리스트 홍진희씨에게 삼성 노트북 Pen은 완벽한 테이블을 만들기 위한 필수 아이템이다. 그녀는 레시피나 플레이팅에 대한 아이디어가 떠오를 때마다 삼성노트북 Pen으로 스케치를 남기고 기록한다. 삼성 노트북 Pen을 사용한 뒤로 작업의 효율성이 크게 좋아졌다고 한다.


“이전에는 종이로 작업을 해왔어요. 이제 디지털 캔버스와 S펜으로 작업을 하니까 시간이 훨씬 단축됐죠. 플레이팅 아이디어 회의를 할 때도 360도 회전되는 디스플레이로 이미지를 화면에 띄울 수 있어서 얼마나 편한 지 몰라요.”


진화의 끝은 새로운 시작


진화한 노트북은 어느새 우리 생활 곳곳에 들어와 있다. 생산자 입장이 아니라 철저히 소비자 입장에서 니즈를 고려한 삼성전자의 전략이 성과를 드러낸 것이다. 업계 관계자의 분석에 따르면 삼성 노트북 Pen은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어 완전히 새로운 노트북의 시대를 열었다. 노트북 최초로 탑재한 S펜과 컨버터블 PC의 만남은 이미 우리의 삶을 바꾸고 있다. 그 비결은 밀레니얼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했기 때문이다.


“세상을 바꾸고 싶다면 펜을 들어라.” 종교 혁명의 주역 마틴 루터의 말이다. 역사를 바꾼 건 항상 Pen이었다. 그리고 2019년 12월 더 완벽해진 디자인, 아날로그 펜을 능가하는 자연스러운 필기감, 막강한 성능과 편리한 사용성까지 갖춘 삼서 노트북 Pen S가 등장했다. 과연 삼성 노트북 Pen S가 바꿀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


Notebook, 진화의 끝에서 ‘P Notebook, 진화의 끝에서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