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국종 “윤한덕 센터장, 어렵고 힘들때 상의했던 분인데…저부터 막막”

by동아일보

이국종 “윤한덕 센터장, 어렵고 힘들

(뉴스1)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는 설 연휴 근무 중 숨진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51) 빈소를 찾아 “(고인은)영화나 소설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사람 같았다”고 애도했다.


이 교수는 7일 밤 9시께 윤 센터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아 “자기 전 인생을 다 걸고 응급의료체계, 외상치료체계를 끌어올리기 위해 대의를 좇아 헌신한 분”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당장 저만 해도 외상체계를 구축해나가면서 정말 어렵고 힘들때 찾고 상의했던 분인데, 윤 선생님이 안계시니까 사실 저부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기자들 질문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이 교수 두 눈은 빨갛게 충혈돼 있었다.


이 교수는 “윤 선생님같은 분을 한동안 의료현장에서 보기 어려울 것”이라며 “한국사회의 큰 손실”라고 말했다.


윤 센터장은 설 연휴인 지난 4일 오후 6시께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헌신한 인물로 꼽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