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깨끗한 물-황홀한 석양…
서울에서 가까운 ‘섬 여행지 5곳’

by동아일보

동아일보

풍도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포구, 등대, 갯벌이 있는 섬을 찾으면 어떨까. 자연에서 잠시 쉬는 것만으로도 여유를 되찾을 수 있다. 하지만 시간이 넉넉하지 않다. 몇 시간씩 걸리는 이동시간을 고려하면 오히려 가는 길에 지칠 수도 있다. 다행히도 서해안의 섬은 제법 가깝다. 배를 타고 한두 시간 정도 가면 도착하는 곳도 많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꼽은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섬 5곳을 소개한다.

자연이 숨쉬는 ‘입파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전곡항에서 하루 3, 4번 출발하는 배를 타고 1시간 정도 가면 남북으로 길쭉한 섬이 나온다. 화성 8경 중 하나로 꼽히는 입하도는 ‘서서 파도를 맞는 섬’이라는 뜻이다. 면적 0.44㎢의 작은 섬으로 대부분 해발 50m 이하의 낮은 구릉이다. 트래킹을 하기에 좋다. 물이 맑고 썰물에도 물이 덜 빠져나가 낚시인에게 인기가 좋다. 선착장, 갯바위에선 고기가 많이 잡힌다. 어부네 민박 손상윤 대표는 “육지는 폭염이라는데 이곳은 섬이라 더위도 모르고 살 정도”라며 “여름에는 가족단위 피서객이 많고 특히 낚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자주 찾는다”고 말했다.


국화도는 화성시 우정읍에서 남서쪽으로 28km 떨어진 곳에 있다. 면적 0.39㎢의 작은 섬이지만 들국화가 지천에 피어있다. 동쪽은 바위, 서쪽은 활처럼 휜 해수욕장이 자리한다. 호미를 들고 나가 고둥, 조개 등 해산물도 잡고 어선을 타고 낚시를 즐길 수 있다. 물이 매우 맑아 스쿠버 다이버들이 즐겨 찾으며 연간 2만여 명이 다녀간다. 우럭, 도다리 등 자연산 회를 맛 볼 수 있다. 석양은 사진작가의 출사지로도 유명하다. 바위섬 펜션 권영규 대표는 “석양이 정말 아름답다. 선상낚시, 맨손 고기잡이 등도 가능하다”며 “한적함을 느끼려면 가급적 평일에 오는 게 좋다”고 말했다.

‘천상의 화원’ 풍도

화성시 서신면 제부도는 간조와 만조가 엇갈리면서 육지가 드러나 섬을 가는 길이 생기는 이른바 ‘모세의 기적’이 발생한다. 하루 5시간 정도만 육지와 섬을 연결하는 길이 2.3km의 길이 막히고 하루종일 길이 드러날 때도 많다. 넓게 펼쳐진 갯벌 사이로 바닷길을 달리는 것은 색다른 즐거움이다. 다만 통행이 가능시간은 미리 살아봐야 한다. 섬의 상징인 빨간 등대를 중심으로 해안을 따라 걸을 수 있다. 전망대와 해안 산책로를 따라 1.9㎞ 구간을 걸으면 1시간 정도 소요된다.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도 있다. 해안도로에는 조개구이와 해물 칼국수 집이 즐비하다. 횟집을 운영하는 김성수 씨(58)는 “제부도는 물길만 열리면 육지와 닿는 섬 아닌 섬이다. 무엇보다 접근성이 좋다”며 “휴가철이 아닐 때 제부도를 찾으면 망중한(忙中閑)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대부도에서 24km 떨어진 풍도는 복수초와 노루귀, 변산 바람꽃, 홍아비바람꽃 등 아름다운 야생화가 많기로 유명하다. ‘천상의 화원’이라고도 불린다. 우럭과 꽃게, 소라가 많이 잡힌다. 해안선 길이가 5.5km에 불과하지만 은행나무 정자코스, 사각돌 해안가 코스, 바다 위 학교 코스 등으로 구성된 관광코스는 육지와는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걷기 코스다. 풍도에서 하룻밤을 지낸다면 고즈넉한 섬마을의 정취를 즐길 수 있다.

여섯 빛깔의 조화 ‘육도’

풍도에서 뱃길로 10여 분 이동하면 끝눅섬, 질마섬, 육섬, 가운데눅섬, 정철이섬, 미육도 등 6개의 섬이 나온다. 이 섬들을 묶어서 육도라고 부른다. 면적 0.13㎢, 해안선 길이 3km로 1시간 정도면 둘러볼 수 있는 작은 곳이다. 하지만 땅이 비옥해 감자, 옥수수 등 작물들이 잘 자란다. 바람에 “을 싣고 자갈해변을 거닐면 바다냄새와 솔향기가 더해져 잔잔한 미소를 머금게 한다. 바다낚시도 즐길 수 있다.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은 ”경기지역 섬 여행이 한적함과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이색 휴가지로 관심을 끌고 있다“며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섬으로 오는 여행객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시군과 협업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