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국가간 통화스와프, 왜 필요한가요

by동아일보

[가족과 함께 읽는 경제교실]

동아일보

Q. 한국이 다른 나라와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어요. 국가에 도움이 되는 건 알겠는데 정확히 어떤 의미가 있는 건지, 어떠한 효과가 있는지 알고 싶어요.


A. 신입사원 문세미 씨는 첫 휴가를 맞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방탄소년단(BTS) 공연을 볼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동안 저축한 300만 원을 영국 파운드화로 환전해 영국으로 향했습니다. 기쁨도 잠시, 그녀는 BTS 공연을 본 후 숙소로 돌아오던 길에 소매치기를 당해 현금을 몽땅 잃어버렸습니다. 문 씨는 빈털터리가 됐지만, 다행히도 캐리어에 체크카드가 남아 있었습니다. 문 씨는 출국 전 300만 원 한도 내에서 얼마든 빌려 쓰고 원할 때 갚을 수 있는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하고 이를 카드에 연동시켜 놨습니다. 문 씨는 은행에서 1000파운드(약 147만 원)를 찾아 여행을 무사히 마쳤고 다음 월급일에 빌린 돈을 모두 갚았습니다.


문 씨의 경우처럼 국가도 예상치 못한 일이 생겨 돈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특히 국가 간 거래에 주로 쓰이는 미국 달러화 같은 외화가 갑자기 부족할 수 있습니다. 통화스와프란 갑작스러운 외화 부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가끼리 개설해 놓은 마이너스 통장과 비슷합니다.


여러분은 한국이 다른 나라와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하였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을 겁니다. 이는 한국은행이 급할 때 외국 중앙은행에 원화를 맡기고 외화를 빌려 쓸 수 있도록 미리 약속하는 것을 말합니다. 반대로 외국 중앙은행도 외화를 맡기고 한국은행으로부터 원화를 빌려 쓸 수 있죠. 마이너스 통장처럼 일정 금액 한도 내에서 돈을 빌릴 수 있는 것은 비슷하지만, 원화를 맡기고 외화를 빌려오기 때문에 형식상 통화를 교환(스와프)하는 것이 됩니다.


통화스와프는 왜 한국은행이 체결할까요? 한국은행은 원화를 발행할 수 있는 유일한 권한(발권력)뿐만 아니라 시중은행에 담보를 잡고 유동성을 공급하는 능력(은행의 은행)을 갖고 있는 중앙은행이기 때문입니다. 이 권한과 공급 능력 덕분에 한은은 금융시장에 원화 유동성이 부족할 때 이를 공급하는 최후의 자금 공급원 역할을 수행합니다.


그러면 한국은행이 발행할 수 없는 외화는 어떻게 마련해야 할까요? 비상금 개념인 외환보유액이 있지만 때로는 부족할 때도 있습니다. 이때를 대비해 발권력을 가진 중앙은행들끼리 미리 약속을 맺는 것입니다. 이 계약 덕분에 정말 필요한 시점에 자신이 발행한 자국 통화를 맡기고 부족한 외화를 즉각 빌려올 수 있습니다. 통화스와프를 중앙은행 간 최고 수준의 금융 협력이라고 표현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통화스와프는 체결 소식만으로도 외화 유동성 부족을 우려하는 시장 참가자의 불안을 크게 해소해 줍니다. 필요할 때 중앙은행이 통화스와프를 통해 외화를 공급해 줄 것이라고 기대하기 때문입니다. 이를 ‘공시효과’라고도 합니다. 글로벌 금융위기의 불안감이 높아지던 2008년 10월 말 한은은 미국 중앙은행(연방준비제도)과 300억 달러 한도의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을 발표했는데요. 이날 하루에만 환율이 전날 대비 177원(12.4%), 국가부도 위험을 의미하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이 1.78%포인트(31.7%) 하락하며 요동치던 국내 금융시장이 빠르게 안정됐습니다.


통화스와프가 실제로 실행되면 큰 효과가 나타나게 됩니다. 한은은 2008년 말부터 2009년 초까지 미 연준과의 통화스와프를 이용해 5차례에 걸쳐 총 163억5000만 달러를 시중은행에 공급했습니다. 그러자 실제 외화 유동성의 영향을 받는 외환 지표들이 크게 개선되었습니다. 이를 유동성 효과라고 합니다. 특히 한미 통화스와프는 일시적인 달러화 유동성 부족을 신속히 해결해줘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한 국내 시장의 불안을 조기에 안정시키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한국은 수출 의존도가 높고 소규모 개방경제이기 때문에 대외 충격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이에 한은은 외환보유액을 충분히 쌓는 것 이외에도 주요국 중앙은행과의 통화스와프 확대를 통해 외화 유동성 공급을 위한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유지하는 데 힘써 왔습니다. 특히 2017년 체결한 캐나다와의 통화스와프는 한도와 만기를 정하지 않은 기축통화국과의 계약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큽니다. 2019년 9월 말 현재 한은은 총 1328억 달러(캐나다 제외) 이상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하고 있습니다.


박다희 한국은행 국제협력국 금융협력팀 조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