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야쿠르트 여사님,
O2O 끝판왕?

by이코노믹리뷰

길을 가다가 가끔 야쿠르트 아줌마(여사님)를 마주칩니다. 전동카트를 타고 계시죠. 처음에는 "이동하는게 힘드니까 직원 복지 차원에서 제공했나?"라고 생각했습니다.

 

일반적인 라이프 스타일에 깊숙히 스며들어 많은 이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그 모습. 처음에는 딱 여기까지 였습니다.

"유통, 그리고 O2O"

이런 상황에서 최근 흥미로운 기사를 하나 읽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야쿠르트 아줌마의 카트를 두고 '세계 최초의 달리는 냉장카트'라고 썼더군요.

 

맞춤형 배송의 발전에 따른 유통 인프라적 접근이었습니다. 업무 강도를 줄이는 효과와 더불어 제품의 신선도를 보장할 수 있는 획기적인 수단!

 

맞는 말입니다. 최근 이마트와 같은 오프라인 유통권력과 쿠팡과 같은 이커머스, 그 외 다양한 곳은 배송의 기술적 고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IBM은 배송을 포함한 관련된 전 영역을 자사의 코그너티브 컴퓨팅과 적절하게 배합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의 담론으로 끌어내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야쿠르트 아줌마의 카트는 유통 플랫폼, 나아가 서비스적 측면에서 상당한 의미를 가집니다. 유통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극적으로 발휘하는 장면이에요. 하지만 야쿠르트 아줌마의 등장은 유통, 특히 배송의 영역에 있어서만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닌것 같습니다. O2O 전반에 대한 의미있는 인사이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먼저 맞춤형 배송은 유통 인프라와 IT의 만남, 이에 활용되는 카트는 촘촘한 경쟁력을 세우는 방법론으로 보입니다. 여기에서 '야쿠르트 아줌마 찾기'라는 앱에 주목할 필요가 있어요. 야쿠르트 아줌마들의 위치를 보여주는 해당 앱은 실시간 추적 시스템은 아니지만 대략적인 위치를 이용자가 알 수 있게 만듭니다.

야쿠르트 여사님, O2O 끝판왕?

출처=한국야쿠르트

맞아요. O2O입니다. 그것도 매우 고무적인 방식의 O2O에요. 우리나라는 온라인 기업이 오프라인으로 진격하며 플랫폼 사업자를 추구하는 방식으로 O2O 비즈니스를 전개하는데.야쿠르트 아줌마는 오프라인에서 시작된 권력이 온라인으로 넘어가 말 그대로 플랫폼+콘텐츠를 가져갑니다. 매우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온라인 사업자가 아닌, 오프라인 사업자 거점에서 시작된 본격적인 O2O 단면입니다.

 

게다가 야쿠르트 아줌마 하나하나가 '이동하는' 오프라인 거점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범죄 안전 지킴이로 활동할 수 있을 정도에요.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넘어가 플랫폼과 콘텐츠를 가져가는 것도 모자라, 아예 무수한 오프라인 거점을, 그것도 이동하는 오프라인 거점을 가지고 있는 셈입니다.

 

여담이지만 이걸 활용하거나, 혹은 다른 콘텐츠 및 플랫폼 사업자와 협력하면 범죄 안전 지킴이같은 공익적 프레임을 넘어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더욱 고무적인 사실은, 오프라인 야쿠르트 아줌마 하나하나가 말 그대로 특별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는 겁니다. 기술에 매몰되지 않고 '정'으로 고객에게 다가서는 장면은 새로운 시도입니다.

 

쿠팡의 로벳배송이 마케팅으로 활용되는 것처럼, 야쿠르트 아줌마가 제공하는 색다른 사용자 경험은 지금의 상품 판매를 넘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야쿠르트 여사님, O2O 끝판왕?

출처=한국야쿠르트

"오버인가? 아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고 기술적 고도화를 포함한 사용자 경험의 제공까지. 야쿠르트 아줌마의 카트는 O2O 업계가 탐내는 모든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아이템으로 한국 야쿠르트가 뭘 할까요? 그냥 이대로 현상유지할 수도 있겠고, 아니면 진짜 다른 무언가를 할 수도 있겠죠. 다만 말 그대로 O2O적 관점에서,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번지는 국내에서 새로운 O2O를 고대하는 입장에서, 야쿠르트 아줌마의 등장은 정말 새롭습니다.

 

현재 세계는 O2O의 방향성을 타고 다양한 산업이 등장하는 한편,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한 치열한 복마전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커머스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거나 간편결제 솔루션이 사용되기도 합니다. 관건은 모두의 '핵심'을 잡아내는 것. 이는 사물인터넷의 사용자 경험과도 닮은 민감한 핵심입니다. 야쿠르트 아줌마의 카트가 기대되는 진짜 이유기도 합니다. 

 

글. 최진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