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태연 교통사고 또다른 피해자 "사과없이 어깨만 툭툭..실망"

by이데일리

태연 교통사고 또다른 피해자 "사과없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교통사고를 낸 가운데 또 다른 피해자가 “동료가 올린 글은 분명한 사실이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는 29일 온라인커뮤니티에 “가해자(태연)의 부주의로 인해, 사고를 당하고 다친 건, 분명 저희인데 가해자의 팬분들이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하고 있어서 글을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글을 올린 의도는 연예인인 가해자가 사고를 내긴 했지만 사고 처리 과정에서, 몇몇의 구급대원 및 경찰에게 너무 실망스러운 부분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구급대원과 경찰 분들이 도착한 후에, 아무도 저희와 택시기사 아저씨를 신경쓰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고 가해자만 유독 챙겼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일 화가 나는 건 저희와 택시기사 아저씨에게 그 누구도 먼저 ‘어디가 아프냐? 구급차 타시라’라고 물어보지 않았고 신경도 안 썼다는 점”이라며 “오히려 택시아저씨가 본인이 다치신 상황에서도 손님들(저희) 구급차에 태우고 병원에 데려가야 한다고 수차례 이야기 했는데 묵살 당했다”고 분개했다.

 

또한 “태연이 가슴 통증을 호소해 응급환자로 보고 상태를 확인했다”는 강남소방서의 해명에 대해서는 “가해자가 가슴이 아픈 건 직접 아프냐고 물어보셨으니 아픈 사실을 아셨겠죠?”라고 되물으며, “저희는 사고 후 약 10-20여 분을 밖에 방치되어 있었다”고 했다.

 

피해자는 특히 “사고 직후 그리고 지금까지 가해자에게서 그 어떤 죄송하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가해자가 차에서 내리더니 저와 동료에게 ‘괜찮아요?’라고 물어봤고 제가 아무 말도 안하자(대답하기엔 짧은 시간이기도 했고 솔직히 사고를 내고 나선 운전석에서 나와 보지도 않는 것에 화가 났었다.) 제 어깨를 두 번 툭툭 치고(마치 격려하듯이) 다시 차 쪽으로 돌아갔다”며 “그때까지도 연예인이란 걸 모르고 있었다. 태연이라는 걸 몰랐고 젊은 분이 사과 대신 어깨를 쳐서 기분이 매우 상하긴 했다”고 사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끝으로 그는 “팬들 욕 댓글 욕메시지 그만 해달라. 심할 경우 조치를 취할 예정.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태연 교통사고 또다른 피해자 "사과없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태연은 28일 오후 8시께 벤츠 차량을 몰고 서울 강남구 지하철 7호선 학동역에서 논현역 방향으로 주행하다 앞서 가던 K5 택시를 들이받았다. 이 충격으로 K5 택시는 그 앞의 아우디 차량과 다시 추돌했다. 경찰은 음주단속을 실시했으나 태연은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피해자인 택시 승객 중 한 명은 SNS를 통해 “가해자가 유명 여자 아이돌이라는 이유인지 가해자 먼저 태워서 병원 가려고 피해자들더러 기다리라고 했다”, “택시 아저씨가 안정할 수 있도록 구급차에 잠깐 앉아 있으면 안 되냐고 물었더니 가해자 타야 한다고 구급차조차 못 타게 했다” 는 등 태연이 유명인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119안전센터 측은 한 매체에 “태연의 차량은 3개의 차량 중 유일하게 에어백이 터졌다. 태연은 에어백의 압박으로 인한 가슴 통증을 호소 하고 있었다”며 “구급대원이 우선순위를 두어 태연을 먼저 이송하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