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인생술집’ 한혜진, “우린 야관문주 필요없어요” 당당 19禁 멘트

by이데일리

‘인생술집’ 한혜진, “우린 야관문주

tvN ‘인생술집’의 새로운 MC로 투입된 모델 한혜진이 솔직한 입담을 과시하며 시청자를 단번에 사로잡았다.

 

7일 방송된 인생술집에선 개그우먼 장도연이 하차한 자리에 한혜진이 새 MC로 등장했다. 한혜진은 기존 MC인 신동엽과 김희철, 김준현과 인사를 나눈 뒤, 선물로 ‘야관문주’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MC들은 “이렇게 귀한 것을 가져왔냐”고 물었고, 한혜진은 “저희는 필요가 없어서”라고 답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당황한 한혜진은 “신동엽 오빠를 오랜만에 만나서 ‘마녀사냥’으로 헷갈렸다”고 황급히 마무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의 화끈한 입담에 게스트로 출연한 다이나믹듀오 최자는 손뼉을 치며 호응했다.

 

등장부터 큰 웃음을 선사한 한혜진은, 공개연애 중인 전현무와의 연애 스토리도 가감 없이 드러내 호평을 받았다.

 

그는 “엄마한테 집에 있게 해달라고 한 적도 있다”며 “비밀연애 중이었기에 여행을 갈 수도 없어서 엄마한테 부탁하니, 알겠다며 옆집으로 가시더라”고 밝혔다.

 

또 “자동차 극장을 간 적이 있는데, 저는 얼굴을 숙여서 가릴 수 있지만 오빠는 목소리만 듣고도 다들 알아챈다. 그래서 표를 살 때 음성변조를 했다”면서 전현무와의 연애담을 전했다.

 

가식 없는 멘트로 시청자에게 한발 가까이 다가선 한혜진에게 “역시 한혜진”이라는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공개연애가 부담될 텐데, 솔직히 표현하고 사랑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응원했다.

 

[이데일리 e뉴스 장구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