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백석역 열배관 파열사고, 부실공사·관리소홀 더해진 인재(人災)

by이데일리

91년 최초 매립 당시 용접불량에 관리부실까지

경찰, 난방공사 직원 등 9명 입건…책임자 추적중

백석역 열배관 파열사고, 부실공사·관

지난달 4일 고양 백석역 인근에서 발생한 열수송관 파열사고 이후 한국지역난방공사 관계자가 보수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정재훈기자)

지난달 초 고양시 백석역 인근에서 발생한 열배관 파열사고는 최초 배관 매립 당시 부실공사 탓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고를 수사중인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지난 1991년 실시한 최초 배관 공사 시 열배관 조각 부위가 용접 불량 상태로 배관에 접합된 상태에서 장기간에 걸친 내부 변동압력 등에 의해 열배관 조각이 분리돼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결과 회신을 받았다는 중간수사결과를 22일 발표했다.


27년 전 부실공사가 안전관리 미흡 등 복합적인 요인이 더해지면서 도심 한복판에서 뜨거운 물기둥이 솟아올라 1명이 숨지고 50여명이 화상 등의 피해를 본 대형사고로 이어진 셈이다.


아울러 경찰은 최초 설치공사 부실여부와 안전점검 미실시 및 사고발생 당시 초동조치 미흡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 통제실 관리책임자 A씨와 직원 등 4명, 수송관 관리책임자 B씨와 직원 등 2명 등 총 6명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고 현장 점검을 담당하는 하청업체 소장 C씨와 직원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백석역 열배관 파열사고, 부실공사·관

4일 오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 주차된 차량이 매몰되어 있다.(사진=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 직원 A씨 등은 지난해 12월 4일 오후 8시 35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지하 배관이 파열된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메인 배관을 잠그는 조치를 하지 않아 피해를 키운 혐의다.


조사 결과 이들은 사고 당시 평소 수준의 절반 이하로 떨어진 압력 수치로 미뤄 긴급 상황임을 충분히 알 수 있었음에도 온수 사용량이 늘어난 것으로 짐작, 오히려 압력을 높이는 조처를 했다.


B씨 등은 C사의 안전점검 실태를 감독해야 하지만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으며 사고 당시 신속한 대응을 하지 못한 것 역시 경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경찰은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및 고양지사와 하청업체 C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이같은 부실 혐의를 밝혀냈으며 1991년 당시 공사에 투입된 배관 용접공에 대해서는 현재 추적 중이다.


이 사고로 인근 도로에서 차량에 타고 있던 송모(69) 씨가 화상으로 숨졌고 총 55명의 인명피해와 74건의 재산 피해가 난방공사 측에 접수됐다.


[고양=이데일리 정재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