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히트메이커' PD "정준영 해외 성매매? 사생활 몰라"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사진=JTBC 제공)

‘정준영 단톡방’에 등장한 새로운 인물들이 ‘히트메이커’ 출연진으로 지목 받고 있는 가운데, ‘히트메이커’ PD가 “제작진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준영의 해외 성매매 관련에 대해서도 “사생활은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정준영이 2016년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단톡방에 가수 K와 J, 모델 L이 있었음을 보도 했다. 보도에 등장한 이니셜이 공교롭게도 지난 2016년 방송된 JBTC 예능프로그램 ‘히트메이커’ 출연진(정준영, 강인, 정진운, 이철우)과 같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JTBC 예능프로그램 ‘히트메이커’의 메인 연출을 맡았던 PD는 29일 이데일리에 “제작진은 모르는 일”이라며 “출연진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우리도 알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해당 PD는 “프로그램을 시작하면 단톡방을 만들기는 하는데, ‘대본 나왔다’, ‘언제까지 모이시면 된다’, ‘촬영 언제 시작하겠다’ 정도 공지하는 용도로 쓰인다”면서 “멤버들끼리 모인 카톡방 존재하는지는 저희도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당시 촬영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는 “워낙 젊은 친구들이고 연령대가 비슷하다 보니 프로그램 촬영 분위기는 나쁠 것은 없었고, 해외 나가다보니 출연진끼리 가까워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정준영의 해외 성매매 의혹에 대해서도 “제작진과 멤버들의 숙소가 달라 사생활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KBS는 정준영이 ‘히트메이커’ 촬영 시점인 2016년 4월 8일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에게 ‘베를린 재미있다’라며 성매매 여성을 만나 성관계를 했다는 취지의 카톡 메시지를 보냈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서는 “촬영 외의 시간에는 출연진과 제작진이 따로 지냈기 때문에 저희가 알 수 없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출연진과 제작진은 숙소가 달랐다”며 “우리는 좀 저렴한 곳에서 묵었고, 출연진은 숙소의 모습도 담아야했기에 게스트하우스 같은 곳에서 지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29일 오전 8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로써 구속 수사를 받던 정준영은 검찰의 수사를 받게 됐고, 수사 과정에서 여러 가지 의혹들이 추가로 불거지고 있다.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