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주은이 담배 꺼내자 남편 최민수가 보인 반응은

by이데일리

강주은이 담배 꺼내자 남편 최민수가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와의 일화를 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우리 집에 연예인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 등이 출연했다.


이날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에 대해 “원래대로 살았다면 오늘의 내가 없다. 굉장히 그릇이 커졌고 도 닦는 뭔가가 됐다”며 “한 사람뿐이 아니라 부부 사이가 첫 10년은 정말 어렵고 바뀌게 되는 계기가 온다. 10년간은 남편을 위해 맞춰가면서 살았고 정말 내려놨다. 그런데 그 후 15년 간은 남편이 날 위해서 내려놓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강주은은 “어느 순간에 여자로서 딜레마에 빠졌다. 바쁘게 살아오면서 갑자기 스트레스가 한순간에 오더라”며 “밖에 나가서 담배를 구입하고 남편 앞에서 담배를 꺼내서 도발했다. 남편을 계속 시험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담배를 꺼내는 내 모습에 남편이 옆에서 놀라게 바라보길래 ‘무슨 문제 있어?’라고 말했더니 ‘아니, 그냥 보는 거였어’라고 하더라”며 “그걸 보니까 너무 뭉클했다. 많이 놀랐을텐데 안 놀란 척하고 맞춰주려고 하는 모습이 너무 고마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의 용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MC 김구라가 “최민수의 용돈이 40만 원이라는 것이 사실인가?”라고 묻자 그는 “용돈은 40만 원이지만 무엇이 필요하면 언제든 사도록 한다. 남편이 용돈을 받는 걸 되게 좋아한다. 올려달라고 얘기할 때는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