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팩트체크

"수소차 시대는 오지 않는다"는 머스크의 장담은 사실일까?

by이데일리

[미래車 리포트⑥]미국편(상)

美 전문가들 "미국도 이미 수소차 시대 진입"

"전기차 회사 CEO의 영업용 멘트일 뿐" 일축

“수소차, 장기적으론 전기차 뛰어넘을 것”


이데일리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3월 캘리포니아 호손에서 신규 모델인 ‘모델Y’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AFP)




“수소연료전지는 대단히 어리석은 선택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015년 1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오토모티브 뉴스 월드 콩그레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2014년 6월 연례 주주총회에서는 수소연료(Fuel cell)를 “바보같은 연료전지(Fool cell)”라고 비꼬기도 했다.


머스크는 “놀랍게도 몇몇 회사들은 아직도 수소차를 쫓고 있다. 하지만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며 “수소차 시대는 오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머스크의 장담처럼 수소차 대중화는 백일몽일 뿐이며 수소연료전지에 투자하는 것은 멍청한 짓일까?

美 전문가들 “수소차 시대, 이미 왔다”

7월 22일(현지시간) 미국 UC얼바인에 위치한 국립 수소연료전지연구센터(NFCRC·National Fuel Cell Research Center)에서 만나 스캇 사무엘슨 교수는 “10년 전에 수소차 충전소가 68개는 있어야 시장이 형성될 수 있다고 예측했다. 현재 캘리포니아 내 수소차 충전소는 40개에 불과하다. 그런데도 7000대가 넘는 수소차가 판매됐다”며 머스크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캘리포니아는 이미 수소차 사회에 진입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실제로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서는 많지는 않지만 수소차가 거리를 운행하거나, 주유소 옆 수소충전소에서 연료를 채우는 것을 목격할 수 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 기준 미국 내에서 판매 또는 임대된 수소차는 총 7073대다. 사무엘슨 교수는 머스크의 발언에 대해 “사업가가 자신이 만든 차량을 판매하기 위해 내놓은 (영업용) 멘트”라고 했다.


사무엘슨 교수는 NFCRC가 설립된 1998년부터 미래에너지프로그램(APEP·Advanced Power and Energy Program)을 총괄하고 있다. 현재는 수소연료전지 관련 연구개발(R&D)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캘리포니아 주정부의 수소활성화 정책 수립에도 발을 담그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일본 도요타, 미국 제너럴모터스(GM), 한국의 현대·기아차, 서울대학교, 카이스트, 두산, LG, 포스코 등과 협업하고 있다.


미국 에너지부(DOE)의 수소연료전지 담당 수니타 사티아팔 국장도 “미국에서는 현재 연간 약 1000만톤의 수소가 생산된다. 이중 일부는 수소연료전지가 장착된 수천대의 상용차와 지게차, 그리고 7000대 이상의 수소(승용)차에 공급된다. 이를 위해 미국 전역에는 40개 이상의 수소차 충전소가 비치돼 있다. 지금은 (수소차 생태계 조성을 위해) 인프라를 확충해나가는 시기”라고 설명했다.


도요타는 한 편의 영상으로 답했다. 머스크가 각종 언론 인터뷰와 강연 등에서 “수소차 개발은 소똥(Bull shit) 같은 짓(멍청한 짓이란 의미)”이라고 폄하하자, 지난 2015년 ‘소똥(Bull shit)’으로 만든 수소로 달리는 차량 영상을 공개했다. 회사는 영상에서 “도요타의 미라이는 모든 것을 연료로 쓸 수 있다. 소똥마저도”라고 적었다.

이데일리

도요타가 일론 머스크 CEO의 “수소차 개발은 소똥 같은 짓(Bull Shit)”이라는 발언에 대해 지난 2015년 내놓은 영상 캡쳐.

“수소차, 장기적으론 전기차 뛰어넘을 것”

사무엘슨 교수는 “장기적으로는 수소차가 전기차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전기차가 대세가 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하지만 수소차는 전기차보다 충전 시간이 짧고, 한 번 충전했을 때 주행거리가 더 길다. 향후 25년 내에 소비자들은 주요 운송 수단으로 수소차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컨설팅기업 KPMG가 지난 2017년 1000명의 글로벌 자동차 기업 임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와 궤를 같이한다. 응답자 중 78%가 짧은 연료 충전 시간, 긴 주행거리 등을 이유로 “장기적으론 수소차가 전기차보다 미래가 밝다. 진정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사무엘슨 교수는 수소차 사회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인프라 구축 △대중의 관심 등 세 가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사무엘슨 교수는 “이 세 가지 요소만 잘 갖춰진다면 비단 미국이나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수소 경제가 널리 확산될 것”이라며 “미국의 경우 2025년께엔 수소차 인프라가 갖춰질 것으로 확신한다. 정책적 지원만 뒷받침되면 이르면 20년 안에, 늦어도 40년 안에 수소차는 완벽히 자리를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 7월 22일 미국 UC얼바인 국립수소연료전지연구센터(NFCRC)에서 만난 스캇 사무엘슨 교수는 ‘수소차 시대는 오지 않는다’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말을 “자신의 차를 팔아먹기 위한 영업용 멘트”라고 일축했다.

수소경제 사회 인프라 구축 맞물려 성장

사무엘슨 교수는 다만 수소차가 본격적으로 확산하는 시점에 대해서는 “인프라, 즉 수소충전소가 갖춰진 이후”라고 선을 그었다.


DOE에 따르면 올해 4월 1일 현재 미국 내 수소차 충전소는 총 43개다. 캘리포니아주가 40개로 가장 많고, 동북부에 2개, 하와이에 1개가 있다. 아울러 27개(캘리포니아 22개, 동북부 5개) 충전소가 현재 건설 중이다. 캘리포니아주는 오는 2030년까지 수소차 100만대, 충전소 1000개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다.


사무엘슨 교수는 “현재 캘리포니아 내 주유소는 약 9600개가 있다. 수소차 충전소 수량은 아직 턱없이 부족하다. 우선 1600개가 있어야 시장이 형성될 것이다. 이후 주유소의 3분의 1 수준으로 늘어나면 시장이 대폭 확장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수소차 개발에 무관심한 것이 아니다. 아직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에 섣부르게 마케팅을 펼쳤다간 부정적인 인식만 심어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캘리포니아 내 충전소 수를 늘리는 것, 충전소 설치 비용을 줄이고 적절한 곳에 알맞은 크기로 짓는 것 등 수소차 인프라를 갖추는 것이 현재 캘리포니아 주정부와 NFCRC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사티아팔 국장도 “천연가스, 풍력, 태양열, 원자력 등으로 수소를 저렴하게 생산하게 되더라도 유통, 공급 등에서 많은 비용이 발생한다”면서 “공급망이 갖춰지고 기술 혁신 등을 통해 운반비용을 줄이면 소매 부문에서도 수소가 연료로 쓰일 것이다. 궁극적인 목표는 최종 소비자에게 도달했을 때 휘발유와 경쟁할 수 있는 가격까지 낮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본 기획물은 한국언론학회-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SNU 팩트체크 센터)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로스앤젤레스·오렌지카운티(미국)=이데일리 방성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