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변상욱 “반듯한 父 밑에서 자랐다면”…백경훈 “父 안 계셔”

by이데일리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비판한 청년의 아버지를 언급하며 ‘수꼴’(수구 꼴통)이라고 표현해 논란이다.

이데일리

변상욱 YTN 앵커 (사진=변상욱 YTN 앵커 페이스북)

변 앵커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글이 논란이 되면서 무거운 마음으로 질책의 글들과 반응들을 읽으며 하루를 보냈다”며 “젊은 세대가 견고한 기득권 층의 카르텔 속에서 공정함을 갈구하고 있음을 이해한다고 여겼지만 저 역시 기성세대의 시각으로 진영논리에 갇혀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수꼴 등 경솔한 표현 역시 아프게 반성하고 있다”며 “제 글로 마음을 다친 당사자 및 관련된 분들께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변 앵커는 24일 조국 후보자 비판 촛불집회에 참여한 청년단체 ‘청년이 사회의 진정한 원동력’ 대표 백경훈씨에 대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라고 SNS에 썼다가 논란이 커지자 글을 삭제했다

이데일리

백경훈씨 페이스북

백씨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상욱 앵커님은 페이스북과 트위터로 저와 저의 가족을 조롱하고 짓밟았다. 이분은 지금 청년들의 분노를 전혀 이해 못 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같은 특권층 아버지가 없어 노력하고 또 노력해도 장학금, 무시험 전형 같은 호사를 누릴 길 없는 청년들의 박탈감과 분노를 이야기한 것이다. 광장에 올라 그 청년들의 울분과 분노를 전했다. 그런 저에게 이분은 반듯한 아버지가 없어 그런 것이라고 조롱했다”고 말했다.


백씨는 “아버지가 안 계셨지만 어머니, 동생들과 꽤 잘 살아왔다고 생각한다. 이분과 어떻게 싸워야 할까. 기자, 변호사, 시민단체 곳곳에서 많은 분들이 저에게 연락 주시고 있다. 도와주겠다고 한다. 가재, 붕어, 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 더 많이 듣고 대응하겠다.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백경훈씨 페이스북

이 글에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힘내요. 당신은 용감하고 솔직했다”고 댓글을 남겼다.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