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폐암' 김철민, 강아지 구충제 암치료 시도 "응원 부탁"

by이데일리

이데일리

개그맨 김철민, 강아지 구충제 암치료 시도.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강아지 구충제로 암 치료를 시도한다고 밝혔다.


김철민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존경하고 사랑하는 페친 여러분, 저한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모험 한 번 해볼까 합니다. 여러분들이 저한테 보내주신 수십 건의 영상 자료를 제가 한번 해볼까 합니다”라며 “많은 기도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개그맨 김철민, 강아지 구충제 암치료 시도.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지난 4일 유튜브에는 2016년 말 소세포폐암 진단을 받고 이듬해 1월 암세포가 전신에 퍼져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은 미국의 한 60대 남성이 펜벤다졸을 복용하고 3개월 뒤 암세포가 깨끗이 사라졌다는 내용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이와 관련 식약처는 23일 “강아지(동물용) 구충제의 주성분인 ‘펜벤다졸’은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다. 사람에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말기 암 환자는 항암치료로 체력이 저하된 상태이므로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발생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철민은 지난 8월 7일 ‘폐암 말기로 시한부 선고를 받고 투병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