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낸시랭 "왕진진 이혼 후 트라우마…작품으로 승부할 것"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사진=섹션TV 연예통신)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왕진진과의 이혼 후 근황, 아픔을 딛고 홀로 서기 중인 삶을 털어놨다.


지난 10일 밤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은 낸시랭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낸시랭은 “작업실에서 계속 살고 있었고, 지금은 전시장 안에서 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낸시랭은 지난 7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트페어에 참가해 ‘스칼렛’(주홍)을 주제로 퍼포먼스를 선보여 극찬을 이끌어낸 바 있다. 낸시랭은 “내가 한 여성으로서 겪었던 아픔과 트라우마를 이번에 ‘스칼렛’을 통해 같은 경험을 가진 전세계 여성들을 생각해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포르노 리벤지 협박, 가정 폭력, 이혼녀 등 클릭 하나로 낙인이 찍히는 여성들이 받는 불합리한 고통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고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과거 왕진진과의 결혼 및 이혼에 대한 솔직한 심경도 드러냈다. 낸시랭은 “많은 분들이(결혼과 관련해) 날 걱정하는 말을 듣지 않은 건 아니다. 당시 그 사람이 내게 일단 혼인신고 먼저 하자고 해서 SNS에 올렸고 그게 퍼졌다”며 “근데 ‘그 사람 아니다’라고 하는 건 나보고 다시 바로 이혼하라는 뜻이었다”고 말했다.


깊은 외로움이 그와의 결혼을 결정하게 만들었다고도 털어놨다. 낸시랭은 “항상 혼자라는 생각이 많았다”며 “엄마가 17년동안 암 투병하고 돌아가신 지 올해로 딱 10년이다. 엄마가 암 투병 중이었을 때 아빠는 아픈 엄마랑 돈 벌 줄도 모르는 날 두고 집을 나가 그냥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가장 역할을 맡으면서 예술을 포기할 수는 없었고 할 수 있는 모든 걸 하다 보니 방송 출연도 생계형으로 했던 거다. 시간이 지나가고 엄마는 안 계시고 그러다보니 더 가족을 만들고 싶었다. 그 욕망이 한 해가 갈수록 더 커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불순한 계획을 갖고 접근한 상대방에게 쉽게 속은 게 아닌가란 생각과 ‘작품 활동을 금전 걱정 없이 맘껏 할 수 있겠다. 기쁘다’란 욕심도 함께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혼 후 힘든 시간은 작품활동을 하며 버텨냈다고 전했다. 낸시랭은 “내게는 비빌 언덕이 없구나, 나 정말 죽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 그러니 무엇이든 극복하려고 하면 매개체가 필요한데 내겐 예술이 있었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오는 12월 ‘마이애미 아트페어’에 참석해 퍼포먼스를 선보인다고 했다. 그는 “개인전을 마친 뒤 12월 아트페어에 초대 작가로 참석해 퍼포먼스를 선보일 거 같다”며 “여성으로서는 주변에서 ‘좋은 사람 만나야지’라고 말하지만 솔직히 이제 이성으로 다가오는 남성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겨서 다 무섭다. 전혀 생각이 없고 작품으로 승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