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성태 딸 채용' 이견에 KT간부가 했다는 말…"말귀 못알아듣나"

by이데일리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한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2차 공판에서 KT 인사담당자가 김 의원 딸 채용 지시를 받았다는 증언을 내놨다.


11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 심리로 열린 김 의원과 이석채 전 KT 회장 뇌물 수수·공여 혐의 2차 공판에는 김기택 전 KT 인사담당상무보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전 상무보는 이 전 회장 등 업무방해 혐의와 관련해 현재 기소된 상태로, 이전 공판에서도 김 의원 딸을 채용하라는 상부 지시가 있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날 공판에서도 김 전 상무보는 “김 의원 딸이 계약직으로 근무하던 2012년 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할 방법이 없다고 하자 당시 A 경영지원실장이 전화로 화를 냈다”고 주장했다.


그 해 상·하반기 KT 대졸 신입공채 실무를 맡았던 김 전 상무보는 김 의원 딸 채용에 대해 문의하자 A 실장이 “서유열 사장 지시인데 네가 뭔데 안된다고 얘기하느냐”고 말했다고도 증언했다. “서류접수가 끝나 2013년에 진행하면 될 것 같다”는 의견을 내자 A 실장이 “말귀를 못알아 듣는다”, “지금 당장 진행해야 한다”고도 말했다는 것이 김 전 상무보 설명이다. 김 의원 딸 정규직 채용을 강행하라는 상부 압박이 있었다는 것이다.


이후 김 전 상무보는 김상효 전 인재경영실장과 함께 방법을 논의해 김 의원 딸을 2012년 하반기 공채 채용과정에 포함시켰다.


김 전 상무보는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여당 간사로 있던 김 의원이 이 전 회장 증인 채택을 막아줬다’는 내용의 KT 내부 보고서를 참조 형식으로 받았다는 증언도 내놨다. 검찰은 김 의원이 이 전 회장 증인 채택 무마를 대가로 KT가 딸 채용을 해준 것으로 보고 김 의원을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했으나, 김 의원 측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공판에서도 김 의원 측 변호인은 이 전 회장 국감 증인 채택 여부와 김 의원 딸 채용 사이에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변호인은 “7년전에 보고서를 받고 무슨 생각을 했는지 기억이 나느냐.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으면서 기억은 나지 않지만 보고서 내용을 보고 나름대로 답변한 것이 아니냐”며 김 전 상무보 증언에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김 의원 딸 A씨는 KT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다 2012년 하반기 공채 다시 정규직으로 최종 합격했다. 그러나 원서제출 기한이 지난 뒤 원서를 별도로 내고, 인적성 검사 등에 탈락 점수를 받고도 최종합격한 사실이 확인돼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이 일었다.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 의원은 딸 채용 상의 문제를 인정하면서도 “KT 내부 의사 결정 과정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