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지현, 이효리보다 원조 완판녀는 바로 저입니다

by연예톡톡

‘유행은 돌고 돈다’라는 말을 입증하듯 최근 패션업계에 따르면 컬러 실핀, 똑딱핀, 곱창밴드가 다시 유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아이템은 해외 유명 럭셔리 브랜드 패션쇼에서 등장하면서 국내 아이돌 등 연예인들이 착용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이 헤어핀은 사실 김희선이 90년대 유행했던 패션 아이템이라는 거 여러분은 알고 계셨나요?

인류가 21세기를 맞이한 2000년대 초, 우리나라 대표 미인으로 꼽히는 일명 ‘태혜지’ 김태희, 송혜교, 전지현 이전에 김희선이 있었습니다. 김희선의 최고의 전성기라고 할 수 있는 1990년대. 그녀는 했다 하면 단숨에 뭇 여성들 사이에서 유행이 되는 ‘스타일의 아이콘’이자 ‘원조 완판녀’였죠. 그럼 지금부터 그때 그 시절 스타일 아이콘이었다는 그녀의 파급력이 과연 어느 정도였는지 낱낱이 파헤쳐 보겠습니다.

출처-네이트판

90년대 최고의 미인이자 인기 배우 여럿을 다 합친 것보다 더 압도적인 인기를 누린 배우 김희선. 말 그대로 90년대 중후반은 김희선의 시대였습니다. 그녀는 지난 1992년 <고운 얼굴 선발대회>에서 대상 입상, 다음 해 과자 CF로 본격적으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는데요. 고운 얼굴 선발대회 대상이라는 타이틀로 시작부터 남다른 외모 존재감을 보여준 김희선.

출처-네이트판

건강한 피부 톤과 큰 눈망울, 세련된 아치형 눈썹은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그녀만의 트레이드 마크였죠. 1993년 SBS 청소년 드라마 <공룡선생>을 통해 모델에서 배우로 전향한 그녀는 1996년 KBS 드라마 <컬러>까지 꾸준히 브라운관에서 활약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1996년 영화 장동건과 함께한 <패자부활전>으로 스크린 데뷔를 했지만 큰 주목은 받지 못했는데요.

출처-네이트판

김희선의 포텐이 터진 것은 김민종과 함께 출연한 <머나먼 나라>부터였죠. 이후 1997년부터 1999년까지 3년간 무려 아홉 편의 드라마에 출연한 김희선. 드라마 <목욕탕집 남자들><웨딩드레스><프러포즈>에 출연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기 시작하더니, <미스터 큐><세상 끝까지><토마토>로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누리며 톱스타 반열에 올라서죠.

출처-네이트판

여기서 더욱 놀라운 점은 <뉴욕 스토리>를 제외하고는 모두 평균 시청률 30%를 넘긴 흥행작이라는 것. 그리고 그중에서도 그녀가 구두 디자이너 이한이역을 맡은 드라마 <토마토>는 최고 시청률 50%를 넘기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탄탄한 연기력과 상큼하고 발랄한 이미지를 바탕으로 그녀는 작품을 넘어 90년대 스타일 아이콘으로 거듭나는데요.

출처-네이트판

특히 드라마에서 선보인 두꺼운 에나멜 머리띠나 ‘X’자 형태로 꼽은 실핀은 온라인 시대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입소문을 타며 불티나게 팔렸고, 긴 머리카락을 묶을 때 쓰는 일명 ‘곱창밴드’는 당시 매출 약 40억 원을 기록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끈 것으로 유명하죠. 밀레니엄 시대 대한민국 뷰티 트렌드의 선봉에 서며 신드롬을 일으킨 김희선.

출처-네이트판

뿐만 아니라 그녀는 칠부바지 패션, 롱스커트 패션, 폭탄머리, 바구니 달린 자전거까지 유행시키면서 김희선이라는 스타가 가진 힘을 여실히 보여줬는데요. 그 인기를 대변하듯 1990년대 후반, 드라마계에서 김희선은 가히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했던 배우입니다. 그녀는 당대 최고의 스타로 모든 드라마의 캐스팅 1순위. 그녀가 거절한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가을동화><겨울연가><올인><불새><파리의 연인>등이 있는데요.

출처-네이트판

오죽했으면 방송가에 ‘김희선이 거절하면 다 대박 난다’는 말까지 돌았을 정도라고 하죠. 19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 남다른 인기와 파급력을 자랑하던 김희선. 그녀는 2007년 결혼 이후 2009년 출산을 하며 한동안 공백기를 가졌습니다. 그리고 2012년 드라마 <신의>로 복귀, 최근까지도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죠.

출처-네이트판

복귀 이후 그녀는 데뷔 초부터 밀었던 상큼한 분위기보다는 좀 더 자연스럽고 고급스러운 느낌으로 변신했습니다. 성형외과 의사들이 뽑은 미인 1위’를 시작으로 ‘얼굴형과 눈코입의 조화가 가장 완벽한 컴퓨터 미인 1위’ ‘연예계 관계자들이 뽑은 실물 예쁜 연예인 1위’까지. 한 방송 유명 성형외과 의사는 김희선의 얼굴이 완벽한 좌우대칭이라며, 그녀를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미인으로 극찬하기도 했었죠.

출처-화이트진로

특히 JTBC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속 화려한 재벌가 패션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방영 내내 화제를 모았는데요. 자타 공인 연예계 최강 미모답게 화장부터 옷과 액세서리까지 모든 아이템을 완판 시키며 화려하게 부활한 김희선. 또 우아한 미모와 패션뿐만 아니라 완벽한 연기로 다시 한번 흥행 보증수표로 떠올랐는데요. 한편 김희선은 지난해 11월에 드라마 <나인룸> 종영 후 현재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