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런천미트 회수 조치에 소비자들 '늑장 대처' 질타

by전자신문

런천미트 회수 조치에 소비자들 '늑장

사진=SBS캡쳐

청정원 런천미트 일부 제품에서 세균이 검출돼, 회수조치에 돌입했다.


런천미트 회수 제품은 하단의 유통기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통기한이 2019년 5월 15일로 표기돼 있다면 회수 제품에 해당한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소비자 신고로 해당 제품을 수거 검사한 결과 세균이 검출됐음을 뜻하는 ‘세균발육 양성’ 판정이 나왔다”며 회수조치 명령을 내렸다.


통조림은 멸균 제품으로 세균이 나오면 안 된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이 대부분 소비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지만 혹시라도 남아 있는 제품이 있다면 먹지 말고 제품에 표시된 고객센터나 구매처를 통해 반품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이 같은 소식에 분통을 터뜨렸다. 2년 전 제조된 제품으로 대부분이 소비됐다는 점에서 늑장대처라고 지적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