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황교익, "뚱뚱" 발언은 비하가 아닌 신체 표현? '뒤늦은 해명'

by전자신문

황교익, "뚱뚱" 발언은 비하가 아닌

사진=EBS캡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요리 연구가 백종원을 ‘뚱뚱한 아저씨’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비난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황교익은 23일 국민일보 인터뷰를 통해 “신체 표현 자체가 비난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교익은 “‘뚱뚱하다’는 게 비난이 되려면 ‘뚱뚱해서 보기 싫다’ 등 외모에 대한 비난이 들어가야 한다”며 “제가 비난의 말을 했나. 날씬한 여성이 나와서 ‘괜찮아유’ 하는 것과 똑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걸 비난으로 인식한다면 내가 사과해야겠지만 그건 당사자의 문제”라며 “백종원씨가 나한테 ‘기분 나쁘다’ ‘혐오발언’이라고 한다면 사과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교익은 지난 11일 방송된 EBS1 ‘질문있는특강쇼-빅뱅’에 출연해 과한 당 섭취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몸은 태어났을 때부터 당에 절어서 당을 요구하는데 바깥에서는 엄마든, 텔레비전이든 모두가 ‘안 돼’라고 한다. 어마어마한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텔레비전에서 조금 뚱뚱한 아저씨가 나와서 음식을 하는데 컵으로 설탕을 막 퍼 넣었다”라며 “‘괜찮아유~’”라고 백종원을 흉내 내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산 바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