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오거돈 회식 논란, SNS에 사진 올렸다 뭇매 맞고 사과

by전자신문

전자신문

사진=오거돈 부산시장 트위터

오거돈 부산시장이 회식 논란에 휩싸엽다.


오 시장은 지난 14일 오전 부산시를 비롯한 관계 기관 산하에서 일하는 용역업체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용역업체 직원들과 간담회 및 회식을 가지고 이때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게시했다.


당시 회식 자리에 동석한 사람들은 대부분 남성이었지만 오 시장의 양 옆과 맞은편에는 젊은 여성들만 앉아있었다.


이를 두고 SNS에서는 '남성 중심의 회식문화' '과잉충성' '가부장적 조직문화'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오 시장은 논란이 커지자 SNS에 해명과 사과의 글을 올렸다.


오 시장은 지난 16일 트위터를 통해 '잘못에 응당한 지적과 분노를 표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오히려 감사드리며, 열린 마음으로 시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