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대한애국당 신혜원 "최순실 태블릿PC 대선캠프서 사용한 것"

by이투데이

대한애국당 신혜원 "최순실 태블릿PC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해온 대한애국당 소속 신혜원 씨가 ‘최순실 태블릿PC’가 자신의 것이란 주장을 제기했다.

 

대한애국당은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는 최순실이 아닌 박 전 대통령 대선캠프에서 사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블릿PC 소유자를 자청한 신혜원 씨는 “대선캠프에 합류한 뒤 김철균 SNS 본부장의 지시로 흰색 태블릿PC 1대를 건네받았고, 이 태블릿PC로 당시 박근혜 후보의 카카오톡 계정관리를 했었다”며 “대선캠프 SNS팀 내에서 다른 태블릿PC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JTBC가 최순실이 수정했을 것이라고 보도한 박 전 대통령의 드레스덴 연설문 역시 검찰의 태블릿PC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GIF 그림파일로 원천적으로 수정이 불가능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신혜원 씨는 2012년 12월말 대선 캠프를 떠나면서 태블릿PC를 김휘종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반납했고, 김 전 행정관은 자신과의 통화에서 문제의 태블릿PC를 “폐기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태블릿 PC를 개통했던 다른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은 최근 법정에서, 자신이 개통한 태블릿 PC를 최순실이 사용한 것이 맞다고 증언한 바 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공동대표는 "태블릿PC와 관련한 특검 요구서를 작성하고 있다"며 "국정감사 등을 통해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투데이/정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