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원주, 치매 초기 판정
"사람 못 알아봐…두렵다"

by이투데이

전원주, 치매 초기 판정 "사람 못

(출처=MBC 방송 캡처)

중견 탤런트 전원주가 치매 초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전원주는 21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개그맨 김한국과 '치매와 간병의 기술'이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전원주는 치매에 대한 두려움을 나타냈다. 그는 "치매에 대한 두려움 가지고 있냐"는 물음에 "나이가 있으니깐 아무래도 걱정된다. 주변에 치매가 온 사람들도 있다. 그럴 때마다 나도 치매 걸릴 때가 됐구나 싶어 걱정된다"고 답했다.

 

이어 전원주는 "요즘 깜빡깜빡한다. 사람을 못 알아보는 정도가 심하다"라며 "나한테 나쁘게 한 사람을 못 알아보는 건 괜찮은 데 나한테 고맙게 한 사람을 못 알아보니깐 감정이 나빠진다"라고 고백했다.

 

치매 검사를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작년인가 재작년 치매 검사를 받았다"며 "30, 50가지를 물어보는데 방송이 걸려서 빨리 가야돼서 모른다고만 했더니 치매 초기 판정을 받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투데이/유정선 기자(dwt84@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