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소민 "조재현 미투 사건 당황, 하차 이후 만난 적 없어"

by이투데이

전소민 "조재현 미투 사건 당황, 하

(사진제공=엔터테인먼트 아이엠)

배우 전소민이 '크로스'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조재현에 대해 언급했다.

 

전소민은 23일 복수의 매체 인터뷰를 통해 tvN 드라마 '크로스' 종영 소감과 조재현 미투 사건에 대해 털어놨다.

 

전소민은 '크로스'에서 극 중 고정훈(조재현 분)의 딸 고지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전소민은 '(조재현)사건 이후 현장 분위기는 어땠나'라는 질문에 "당황하긴 했다. 하지만 '크로스' 현장 자체가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라 밝지 않았다. 그 이후 많은 대화를 하거나 뵙진 못했다"라고 밝혔다.

 

전소민은 '미투 운동'에 대한 지지 의사도 밝혔다.

 

그는 "13년 넘게 배우 일을 하면서 지금 생각하면 옛날에 '아 그게 이거였구나' 떠오르는 부분이 있긴 하다. 옛날부터 고질적으로 있었던 일이니까. 나 역시 알게 모르게 조금씩 상처받은 게 있더라"라며 "아무도 드러낼 수 없었던 일인데 피해자분들이 용기 내주셨다. 후배들이 앞으로 일할 때 그런 일이 없으면 좋겠다. 피해자분들을 생각하면 안타깝지만 후배들을 생각하면 너무 다행스러운 일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조재현은 미투 폭로가 이어진 뒤, '크로스'에서 12회 만에 교통사고를 당해 숨지는 것으로 불명예 하차했다.

 

이에 전소민은 "사실 스토리가 크게 없다고 들었다. 뒤에 있는 스토리를 앞당겼을 뿐이다"라며 "다만, 시청자들이 불편하지 않게 연기하는 게 내 몫이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게 우리의 목표고 사명이었다. 큰 무리는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일 종영한 tvN '크로스'는 병원과 교도소를 넘나들며 복수심을 키우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 분)와 그의 분노까지 품은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 분)이 만나 서로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이 연쇄적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전소민은 극 중 자유분방한 긍정 매력의 장기이식 코디네이터 고지인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dwt84@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