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강유미, 전두환 사저 앞 출장 호텔뷔페 차량 포착 "29만 원 밖에 없다면서…"

by이투데이

강유미, 전두환 사저 앞 출장 호텔뷔

(출처=SBS 방송 캡처)

'블랙하우스' 강유미가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로 향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블랙하우스)에서는 강유미가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가, 인터뷰를 시도했다.

 

강유미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저 앞에서 태극기를 든 보수단체와 맞닥뜨렸다. 카메라를 본 집회 참가자는 "무슨 방송이냐? 요즘 공정 언론방송이 제대로 하는 거 하나도 없다"라며 촬영을 거부했다.

 

강유미는 사저 앞을 지키고 있던 경호 직원에게 다가가 전두환 전 대통령과의 인터뷰를 요청했다. 그러나 직원은 "사전에 약속하지 않으면 들어갈 수 없다"라며 거부했다.

 

이에 강유미는 "그럼 전 전 대통령 본인이 나와서 인터뷰하는 것은 되지 않느냐. 전두환 전 대통령을 목격한 적 있느냐"라고 물었지만, 경호 직원은 "대답할 수 없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후 강유미는 사저 앞의 수상한 트럭을 본 뒤 궁금증을 나타냈다. 트럭에는 유명 호텔 이름이 적혀있었다. 이날은 전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순자 여사의 생일(3월 24일) 전날이기도 했다.

 

강유미는 지배인과 셰프로 보이는 사람에게 다가가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우리는 잘 모른다"라는 대답을 들었다. 제작진은 해당 호텔로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시도했고, 호텔 측은 "최소 40명은 돼야 한다. 케이터링비가 든다. 최소 400만 원이다"고 답했다. 전 전 대통령도 이용했던 것이 맞냐는 질문에는 "그 분도 많이 오신다. 작은 행사가 있었고 근처로 출장뷔페가 나간다"고 말했다.

 

이에 강유미는 "29만 원 밖에 없는 분께서 돈이 꽤 들 텐데..."라고 읊조려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투데이/유정선 기자(dwt84@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