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여름휴가 이틀차인 7월31일 오대산 올라

휴가 모습 깜짝 공개한 文대통령, 오대산서 시민과 '찰칵'

by파이낸셜뉴스

휴가 모습 깜짝 공개한 文대통령, 오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휴가 이틀차인 지난달 31일 강원 평창군 오대산 상원사길에서 시민들과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휴가 모습을 1일 깜짝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강원 평창군 오대산을 찾아 등산을 즐긴 뒤 상원사길에서 만난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으며 인사를 나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문 대통령은 앞서 휴가지로 평창을 찾아 올림픽스타디움 등 시설물을 둘러보며 관계자를 격려했다. 평창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평창을 찾았다는 후문이다.

 

지난달 30일부터 여름휴가를 즐기고 있는 문 대통령은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하루 묵은 뒤 경남 진해의 군 부대 내 휴양시설로 이동해 나머지 휴가를 보낸다. 지난달 28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위기감이 고조된 만큼 안보상황에 대해 수시로 보고받으며 대북정책 구상에 몰두할 것으로 점쳐진다. 휴가는 이달 5일까지다.

휴가 모습 깜짝 공개한 文대통령, 오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휴가 이틀차인 지난달 31일 강원 평창군 오대산 상원사길에서 시민들과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휴가 모습 깜짝 공개한 文대통령, 오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휴가 이틀차인 지난달 31일 강원 평창군 오대산 상원사길에서 시민들과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휴가 모습 깜짝 공개한 文대통령, 오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휴가 이틀차인 지난달 31일 강원 평창군 오대산 상원사길에서 시민들과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휴가 모습 깜짝 공개한 文대통령, 오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휴가 이틀차인 지난달 31일 강원 평창군 오대산 상원사길에서 시민들과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휴가 모습 깜짝 공개한 文대통령, 오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휴가 이틀차인 지난달 31일 강원 평창군 오대산 상원사길에서 시민들과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