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카카오T 택시, 즉시배차 받으려면 돈 더 내라?

by파이낸셜뉴스

3월 말부터 유료서비스.. "출퇴근·심야시간 수요-공급 불균형 해소" 현재 콜비 2000원보다 더 비싼 가격 책정 할 듯 "무료 호출 연결률 급감 공개적으로 웃돈 받는 꼴"

카카오T 택시, 즉시배차 받으려면 돈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13일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T 택시 서비스 진화방향을 소개하고 있다.

카카오의 택시호출 서비스인 '카카오T 택시'에 이달 말부터 유료 서비스가 도입된다. 기존처럼 무료로 택시 호출도 가능 하지만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배차 가능성을 높여주는 '우선호출'과 승차거부 없는 '즉시배차'가 유료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를 통해 출퇴근 및 심야시간에 택시와 이용자간의 수요-공급 불균형을 일부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유료 호출이 도입되면 무료 호출 연결률이 떨어질 수 밖에없어 사실상 웃돈을 줘야 하는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카카오의 이동 플랫폼 자회사인 카카오모빌리티는 13일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를 열고 택시 유료 호출 등을 포함한 카카오의 이동 플랫폼 전략을 발표했다. 

 

■ '우선호출', '즉시배차' 3월말 도입

 

가장 관심을 모은 건 카카오T 택시에 도입되는 유료 호출 기능이었다. '우선호출'은 AI 분석을 통해 배차 가능성이 높은 택시에 집중적으로 콜을 보내는 서비스다.

 

'즉시배차'는 주변의 빈 택시를 무조건 연결해줘서 승차거부를 없애는 서비스다.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달 말로 예정된 서비스 개시 시점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가 받는 이용요금은 택시요금과 별개다. 카카오T라는 플랫폼에서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용요금이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아직 요금을 설계하고 있어 확정된 요금을 언급할수는 없지만 도입 초기에는 정액이용료를 받는 방식이 될 것"이라며 "즉시배차의 경우 현재 콜비(2000원) 보다 더 비싼 가격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사 포인트제도도 운영한다. 기사들의 운행이력, 운행건수, 별점 등에 대해 포인트를 부여하고 기사들은 포인트를 현금으로 출금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우선호출이나 즉시배차에 참여한 기사들에게는 이용요금의 일부가 포인트로 적립된다. 무료 호출을 받을때도 포인트가 쌓이기 때문에 기사들이 무료 호출을 무조건 거부할 수 없는 구조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 사실상 '웃돈'서비스 지적도

 

하지만 무료 호출의 연결률이 기존보다 급감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도입한 유료 서비스 모델은 게임업계에서 많이 사용하는 일종의 부분유료화 개념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게임에 도입된 부분유료화도 유료 결제를 안하면 게임을 제대로 즐길 수 없는 경우가 많다"며 "기사들이 포인트가 덜 쌓이는 무료호출을 기피하고 유료호출만 받을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카카오모빌리티는 출퇴근 및 심야시간 뿐만 아니라 택시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낮시간에도 이같은 유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낮시간에도 무료 호출이 잘 연결되지 않으면 사실상 유료화되는 셈이다. 

 

정주환 대표는 "유료 서비스와 기사 포인트제도는 우리의 비즈니스 모델이기도 하지만 택시의 수요-공급 불균형이라는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모델이기도 하다"며 "국토부. 서울시 등 지자체들과 오래 얘기해온 사안이고, 법적으로도 문제가 없다는 검토를 마쳤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간(B2B) 사업과 글로벌 서비스 확대 등의 사업비전도 발표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