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원세훈, 국정원 자금으로 호화 주택 마련 혐의로 또 기소

by파이낸셜뉴스

원세훈, 국정원 자금으로 호화 주택

원세훈 전 국정원장

국가정보원 자금 수십억원을 빼돌려 호화 주거지를 마련하고 퇴임 후 미국 생활 정착을 준비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다시 한 번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국고 등 손실) 혐의로 원 전 원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은 2010년 10월부터 2011년 2월까지 국정원 산하 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소(전략연) 건물 18층을 원세훈 부부를 위한 고급 주거공간으로 리모델링하게 하고 공사대금으로 국정원 자금 7억8333만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1년 7월부터 12월 사이 국정원장 퇴임 이후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아시아·태평양 연구소에 자신이 체류할 자리를 마련할 목적으로 국정원 자금 200만 달러(약 23억원)를 전략연 명의로 스탠포드대학교에 송금한 혐의도 받고 있다.


원 전 원장은 퇴임 후 미국에 정착하기 위해 자신과 친분이 있는 교수가 있는 스탠포드대 아태연구소에 전략연 명의로 국정원 자금을 출연해 ‘코리안 체어’를 설치하려고 했으나 무산된 바 있다. 그러자 ‘한국학 펀드’를 조성한다며 전략연 명의로 국정원 자금 200만달러를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 전 원장은 퇴임 직전인 2013년 3월쯤 아태연구소 ‘코렛 펠로우’로 초빙됐고 일본으로 가는 것처럼 속인 후 미국으로 가려 했으나 당시 ‘국정원 댓글’을 수사하던 검찰이 출국금지해 실패했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