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서울 간호사 사망, 극단적 선택 부른 ‘직장 내 괴롭힘’

by파이낸셜뉴스

서울 간호사 사망, 극단적 선택 부른

[연합뉴스TV 제공] /사진=연합뉴스

서울의료원 간호사가 직장 내 괴롭힘을 이기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는 지난 5일 서울의료원에서 일하던 간호사 A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A씨의 유서에서 ‘병원 사람들은 조문을 오지 말라’는 내용이 담겼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로 직장 내 괴롭힘을 지적했다.


노조와 유족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8일 간호 행정부서로 인사 발령을 받은 뒤 해당 부서 내부의 부정적인 분위기, 본인에게 압박을 주는 부서원들의 행동, 이로 인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노조는 “당장 철저한 진상조사를 시작해야 한다”며 “고인의 부서이동이 결정된 과정, 부서이동 후 간호 행정부서에서 있었던 일들, 고인의 사망 후 의료원 측의 부적절한 대응 등이 모두 밝혀져야 한다”며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다만 노조 관계자는 “2013년 입사 후 5년간 원만하기 일을 하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며 “A씨가 겪은 직장 내 괴롭힘은 일반적으로 병동에서 신규 간호사를 괴롭히는 것을 의미하는 ‘태움’과는 결이 다른 것 같다”고 덧붙였다.


loure11@fnnews.com 윤아림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