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by엄지사진관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제주도 그렇게 자주 가면 어디가요?”

“그냥 골목길 걸어요. 필름 사진기 하나 들고요”


제주도로 여행 가기 전 맛집, 사진을 찍으면 좋은 곳, 관광지 등을 찾을 수 밖에 없다. 한 번, 두 번, 여러 번 제주도를 찾게 되면 관광지 보다는 숨은 여행지를 찾게 된다. 중국인들도 많이 오고, 예전보다 제주도가 많이 개발 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골목길 낮은 돌담은 제주도의 모습을 고이 간직하고 있다.


렌터카에 내려 드라이브로 쓰윽- 지나가는 곳이 많지만 때론 차에서 내려 제주도 바람을 맞으며 걸어보는건 어떨까 싶다. 아, 생각보다 강아지를 풀어 놓는 곳이 많으니 돌담길 넘어 강아지들을 조심하자.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내가 걸어본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을 소개하고자 한다.

01 한경면 고산리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북적 되는 제주도에서 조용히 쉴 수 있는 바다 마을 고산리. 차귀도로 가는 배와 수월봉이 있는 곳. 날씨가 좋다면 여기서 보는 일몰이 정말 예쁘다.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돌담하나 없는 고산 초등학교를 벗어나와 건축학계론에도 나온 정아 피아노를 지나니 ‘도레미~’ 피아노 소리가 정겹다. 고산리 사거리에 서있으면 여기가 제주도인지 그냥 시골마을인지 구별이 안 갈 정도이다.  그저 모슬포로 가는 사람들로 지나가는 마을이지만 밤이 되면 쏟아지는 별까지 볼 수 있는 마을이다.

02 대평리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대평리 골목을 걷다 바다 쪽으로 오면 멀리 박수기정이 보인다. 박수기정은 주상절리가 잘 발달한 해안절벽이다.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높은 언덕에서 대평리로 내려가는 길 목에서 바라보는 마을은 참 조용하고, 그림 같다. 자전거를 타고 가는 사람들도, 운전을 하는 사람들도 잠시 멈춰 사진을 찍는다. 대평리는 제주도의 모습을 아직은 고요히 간직하고 있는 보석같은 곳이다.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이른 아침 대평리 해녀촌은 물질을 하러 가는 해녀할망들의 이야기로 웃음꽃이 핀다. 제주도 방언들로 이야기를 해서 잘 알아듣지는 못하지만 무탈히 물질을 하고 오길 바라는 마음이다.

03 남원읍 위미리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건축학계론’ 마지막에 나온 서연이의 집을 기억하는가? 첫 사랑의 아련한 추억이 그리운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위미리는 벚꽃이 피면 많은 사람들로 붐비고 벚꽃이 지면 한적하다.  작은 위미초등학교에서 멍때리고 아이들의 뛰어노는 모습을 바라보다 골목길을 걷는다. 골목길을 걷다 발길을 멈추게 하는 건 작은 책방이다. 종달리에 소심한책방이 있다면 위미리에는 라바북스라는 독립출판 서점이 있다. 라바북스 내부는 지극히 개인적인 편애가 담긴 책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 라바북스에서 자체적으로 만든 사진집도 있어서 그런지 특히 사진집이 많다.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서점에서 정신 없이 책을 보다가 편의점 하나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작은 구멍가게에 들려 주스를 사먹는다.  “어디서 왔수깡?” 안무를 물어보는 할머니의 질문 마저 따뜻하다. 벚꽃이 필 때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걸어보고 싶다.

04 성산읍 오조리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건너편 성산일출봉이 너무 유명해서 질투가 나는 마을. 알록달록한 지붕들을 보니 ‘ 아 정말 제주도에 왔구나!”하는 감탄사가 튀어 나온다. 골목길 어디에서든 멀리 성산일출봉이 보인다. 돌담길에 핀 수국이 제주도 여름을 알린다.  낮은 초록 지붕에 잡화점이 보인다. 제주도 기념품과 키덜트를 살 수 있는 아기자기한 소품샵.’효리언니 꼭 오세요’라는 멘트가 위트가 넘친다.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아, 제주도 골목길에서 웨딩스냅을 찍고 싶은 신랑신부가 있다면 오조리를 가보면 좋겠다. 제주도스러운 집, 돌담길에서 사진을 담을 수 있다.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제주도 오조리

05 구좌읍 종달리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그래도 단연 좋은 곳은 종달리다.  제주도가 레고처럼 보이는 지미 오름을 올라가면 한눈에 보이는 종달리 마을.  멀리 우도가 한눈에 보인다. 구좌읍에서 난 당근으로 만든 주스를 한잔 마시고 걸어 본다. 이 작은 골목길에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은 건 ‘소심한 책방’때문. 작은 책방에 독립출판물과 엽서, 기념품을 구입 할 수 있어 많은 여행객들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제주도 숨은 명소 제주도 골목길 여행

서점에서 나오니 멀리 소금밭이 보인다. 종달리 옛 소금밭은 갈대가 무성하지만 바다와 가까이 있는 마을이라 그런지 걷는 내내 바람이 불어온다. 제주 올레가 생겨난 첫 코스인 만큼 풍광이 뛰어나다.

 

때론 관광지 보다는 제주도 골목길을 걸으며 제주도스러운 것을 잠시라도 느껴보면 어떨까? 자. 그렇다면 차에서 내려서 걷자! 


사진·글 엄지사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