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굿바이 2018, 안녕 2019

by게티이미지코리아

올해 세계를 놀라게 했던 이야기들

올해 최고의 사진, 가장 가슴 아팠던 사진, 가장 감동적이었던 사진이 2018년 올해의 사진 컬렉션일 필요는 없다. 평창 올림픽, 블랙팬서, 엘론 머스크, 뱅크시의 소더비 경매소 까지 꽤 많은 일들이 있었다. 오늘 게티이미지 에디터는 2018년 올해 지구촌 이웃 나라에서 있었던 이야기들을 소개한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source: SpaceX

2018년 2월 7일 스페이스X의 CEO 엘론 머스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이 사진속 스포츠카는 첫 시험 발사를 목적으로 팔콘 중형 로켓과 함께 우주로 발사된 마네킹 승객이다. 천문학자들을 포함한 전문가들은 테슬라가 소행성대에 도달하지 못할것으로 예견했지만, 이 무모해 보였던 도전은 결국 18.8개월이 걸리는 태양 주위를 공전하는 궤도에 안착하게 될 거라는 소식으로 화성 여행이 더 이상 영화 속 이야기가 아님을 증명하는 중이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Shahar Azran / WireImage

블랙팬서는 2018년 북미에서만 총 7억 달러 이상, 전 세계에서 13억 달러를 벌여들여 어벤져스: 인피니티워에 이어 역대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영화로 기록되었다. 또한 흑인이 주연한 영화로서 최고의 흥행 기록, 최초의 기록을 모두 갈아치우는 중이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David Ramos / Getty

미국 스노보드 대표로 출전한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은 여자 하프파이브 2차전에서 넘어지는 실수에도 불구하고 결선에서 만점에 가까운 최고점 98.25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녀는 이 경기로 미국의 새로운 스노보드 스타로 떠올랐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Estrop / Getty

2018년 2월 25일 밀라노 패션위크 가을/겨울 컬렉션 중 돌체앤가바나 핸드백을 소개하는 순서에 전문 패션모델이 아닌 드론이 등장하고 있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Robyn Beck / AFP / Getty

2018년 7월 13일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의 젊은 여성들이 전기 스쿠터를 탄다. Bird, Lime을 포함한 스쿠터 스타트업들은 보행자 도로에 방해되지 않는 곳에 주차하도록 하고있지만, LA를 비롯한 일부 도시의 주민들은 스쿠터가 보행자의 진로에 방해 뿐만 아니라 위험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세계는 스마트폰 앱으로 사용자가 잠금 해지가 가능한 전기 스쿠터의 폭발적인 성장에 고심하고 있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Tham Luang Rescue Operation Center via AP

2018년 7월 태국 치앙마이 매사이의 침수된 동굴에서 12명의 소년들과 축구 코치가 고립되어 구조작업이 진행됐다. 17일간의 구조 작업 끝에 전원 무사히 구출된 이 사건은 1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구조에 동원되었고 전 세계의 사람들이 구조 실황을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실시간으로 지켜보면서 더욱 화제가 되었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Behrouz Mehri / AFP / Getty

2018년 11월 10일, 곤도 아키히코는 결혼식 1주일 뒤 도쿄 자신의 아파트에서 가상현실 가수 하쓰네 미쿠의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학교 행정관인 콘도는 일본 가상현실 가수와 2018년 11월 초 결혼했다. 신부는 가상현실 캐릭터로 만화같은 눈과 연한 청록색 땋은 머리의 아름다운 컴퓨터 에니메이션이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Eduardo Munoz Alvarez / Getty

원앙새(mandarin duck)는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에서와는 달리 미국을 포함한 영미권에선 보기가 매우 힘든 희귀 종이다. 2018년 11월 8일 이 새가 뉴욕 센트럴파크 호수에 등장했을 때, 시민을 포함한 수많은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 몰려드는 장관을 연출했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Benoit Tessier / AFP / Getty

2018년 11월 11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적어도 한명의 세계 지도자에게서 아주 따뜻한 미소로 환대를 받은 듯 하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Jack Taylor / Getty

소더비 경매에서 무려 100만 파운드(14억 8천만원)의 고가에 낙찰된 작가 뱅크시의 작품 ’풍선과 소녀’가 낙찰과 함께 액자에 설치된 파쇄기에 의해 잘게 조각나고 있다.

굿바이 2018, 안녕 2019

David McNew / Getty

2018년 11월 9일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2건의 화재로 75,000채의 가옥이 대피했다. 역대 최대 89명의 인명 피해를 낸 이 산불에 대한 보험청구액은 무려 90억달러(약 10조1250억원)를 넘어섰다.

 

에디트: SAM by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