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더(the) 친절한 기자들

사라져가는 지하철 2호선 선반,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by한겨레

 서울메트로, 지난달 선반없는 전동차 2호선 투입 

객실개방감 제고·분실물 방지…이견도 적잖아 

내년 200대까지 반입 계획…찬반논란 커질 듯

 

서울 지하철 2호선 전동차 내 선반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객실 선반이 설치되지 않은 신규 차량이 최근 투입되어 운행되면서입니다.

 

신문, 소지품, 가방 뿐만 아니라 서민의 ‘애환’까지 잠시나마 올려둘 수 있었던 전동차 선반, 국내 지하철 1호선이 1974년 도입되었으니 43년만에 사라지는 셈입니다.

 

2호선이 개통된 해는 1980년입니다. 그해 그려진 2호선 전동차 스케치 그림은 아래와 같습니다.

사라져가는 지하철 2호선 선반, 어떻

1980년 2호선 전동차 스케치 그림. 서울시 제공

26일 서울메트로는 “지난달 2호선에 (객실 선반이 없는) 신규 차량을 1편성(10량)해 운행을 개시했고 현재 30량이 운행 중”이라며 “올해 말 50량, 내년 말 150량을 추가 반입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유가 있습니다. 서울메트로는 객실 개방감 등의 미려도(보는 맛), 분실물 방지, 국외 전동차에서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반영했다고 설명합니다. 실제 서울시 9호선, 신분당선, 인천공항철도, 대구 3호선 등에선 전체 선반이 없거나, 일부 차량에 선반이 설치되지 않은 전동차들이 ‘우리’를 실어 나르고 있습니다. 영국 런던이나 프랑스 파리, 중국 상하이,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도 선반 없는 전동차들이 달리고 있습니다.

 

제작비 절감효과도 있습니다. 새 전동차 100량에 객실 선반을 설치할 경우 6억원 정도가 소요됩니다. 새 전동차는 대신 좌석이 넓어졌고, 손잡이 높이도 다양해졌습니다.

사라져가는 지하철 2호선 선반, 어떻

객실 선반이 설치되지 않은 서울지하철 2호선 신규 차량. 서울메트로 제공.

사라져가는 지하철 2호선 선반, 어떻

1980년 11월 2호선 전동차. 남덕우(왼쪽 3번째) 당시 국무총리가 우선 개통된 2호선 신설동~잠실종합운동장 구간의 지하철을 시승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제공

사라져가는 지하철 2호선 선반, 어떻

위에서부터 차례대로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UAE 두바이, 중국 상하이의 선반이 없는 전동차들입니다.

붙임 : 1보가 나간 뒤 10여분 만에 한 독자께서 메일을 주셨습니다.

 

“저는 지하철공사의 상업성이 근저에 깔려 있다고 봅니다. 선반은 필요합니다. 그런데 선반을 없앤 것은 광고 때문인 거죠. 선반 때문에 광고가 잘 안보이죠. 신분당선도 선반이 없어서 매우 불편합니다. 베낭에 얼굴이 닿기도 하고…. 선반 없는 자리는 광고가 차지하죠.. 결국 선반 공사비 아끼고 광고를 더 유치하기 위한 수작이라 생각됩니다.”

아, 그렇다니까요.

 

임인택 기자 imit@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