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구 여행의 맛

by한겨레

겨울올림픽 빙상경기 열리는 강릉

소돌항~영진항~사천진항~안목항 포구 여행

기암괴석, 울창한 소나무숲 해안길 따라 줄줄이

 

강릉은 ‘2018 겨울올림픽’ 기간에 아이스하키·스케이팅·컬링 등 빙상경기가 벌어지는 도시다. 수도권에서 동해안으로 드는 관문 도시로, 올림픽 개최 도시 중 유일하게 바다를 접하고 있다. 경기 관람을 전후해, 보고 누릴 것이 많은 역사·문화도시이자 항구도시다. 64.5㎞에 이르는 강릉 해안을 따라 드라이브를 즐기며, 크고 작은 포구들을 들여다보는 것도 강릉의 숨은 매력을 만날 수 있는 방법이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소돌항에서 주문진항~영진항~사천진항을 거쳐 안목항(강릉항)까지, 강릉 중·북부 지역의 포구와 바닷가 볼거리를 지난 11일 찾아 나섰다.

 

소돌항은 강릉시 주문진읍 주문리에 속하는 작은 포구다. 강릉 해안의 북쪽 끝 지역이다. 해마다 여름이면 투명카누 타기, 오징어빵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끄는 어촌체험마을이다. 어촌체험이 아니더라도, 사철 푸르고 투명한 바닷물과 바닷가 기암괴석 무리가 소돌마을을 찾는 여행자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해안을 따라 나무데크 산책로가 설치돼 있어, 오르내리며 바위해안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강릉 소돌항 아들바위 옆 바위해안 풍경.

바위 무리 중에서도 인기 있는 바위가 아들바위다. 조선시대, 자식이 없던 부부가 이 바위 앞에서 백일기도를 한 뒤 아들을 점지받았다고 해서 유명해졌다. 바위 모습이 그리 특별한 건 아닌데, 요즘도 아들 낳기를 바라는 부부의 발길이 이어진다고 한다. 해안 공원 이름도 ‘아들바위 공원’이다.

 

소돌마을 지명은 ‘소처럼 생긴 바위’(우암)가 있는 데서 나왔다. 오랜 세월 침식작용으로 파이고 깎이며 구멍 숭숭 뚫린, 기이하게 생긴 바위다. 산책로를 따라 전망대에 오르면, 해안의 바위들과 짙푸른 바다 경치를 한눈에 즐길 수 있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소돌항의 소돌(우암).

소돌항은 고깃배 몇 척 보이지 않는 작은 포구지만, 어민들이 잡아온 싱싱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대표 해산물이 문어다. “문어 하면 소돌이죠. 우리가 직접 잡아다 팔아요.” 한 문어 식당 주인의 말을 듣고, 12집이나 줄지어 있는 식당들 간판을 보니 모두 ‘직접 잡은 문어 팝니다’라고 쓰여 있다. 삶은 문어 한 접시가 2만원짜리부터 있다. 식당마다 해물라면도 파는데 라면 값치고는 좀 비싸다. 작은 문어 한 마리가 들어간다는 문어라면이 2만원, 홍게라면이 7000원, 조개라면은 1만원이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소돌항 문어 전문 식당들.

바다 쪽에 바짝 붙은 해안도로를 따라 남쪽으로 향한다. 도로변에 ‘오리 나루’ 간판이 보인다. 옛 나루터 이름인데, 이곳이 행정구역상 ‘주문5리’에 속한다. 한때 유명했던 영화 <미워도 다시 한번>(1980년)의 일부 장면을 여기서 찍었다고 한다. 나루터는 도로에 묻히고 바위 자락에 그 흔적만 남아 있다.

 

해안도로를 한동안 달리면, 번잡하고도 활기 넘치는 대형 포구 주문진항에 닿는다. 강원 해안지역의 해산물들이 대거 몰리는, 동해안에서 가장 큰 규모의 어항이다. 활어시장·건어물시장·대게센터 등 모든 종류의 해산물 거래가 이뤄지는 곳이다.

 

주문진항 남쪽으로 해안도로를 따라가다 보면, 주차된 차량들로 다소 혼잡한 곳이 나타난다. 소규모 방파제 4개가 줄지어 있는 해안이다. 방파제마다 쌍쌍의 연인들이 걸어 들어가 셀카를 찍고 있다. 오른쪽에서 두 번째 방파제에 특히 많이 몰린다. 티브이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해진 곳이다. 버스 정류소 이름도 ‘도깨비 촬영지’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주문진 해안의 작은 방파제.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라 해서 관광객이 몰린다.

연곡면 영진리 영진항으로 간다. 영진 해변 주변은 붐벼도, 포구를 찾는 이는 드물다. 작은 고깃배들 몇 척, 방파제와 그 끄트머리의 빨간 등대만이 시야에 들어오는 한적한 포구다. 볼거리는 없어도 ‘들을 거리’가 있다. 여기서 할 일은 가만히 귀를 기울이는 것이다. 포구 전체를 울리는 오묘한 음악 소리가 아련하게 들려온다면 때를 잘 맞춘 거다. 바람과 파도가 거센 날 음악 소리는 더욱 커진다. 연주가 벌어지는 곳은 테트라포드를 쌓아 놓은 방파제 중간 지점이다. 파도와 바람이 방파제의 비좁은 틈새를 통과하면서 내는 소리다. 높아지고 낮아지는 영롱한 피리 소리, 그리고 곁들여지는 바람과 파도의 화음들이 현란하다. 방파제 건설 때 파도치고 바람 불면 소리가 나도록 시설을 했다고 한다. 파도가 약하면 저음으로, 세면 고음으로 연주를 들려준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영진항 방파제와 등대. 방파제 왼쪽에서 피리 소리가 들려온다.

연곡 해변 지나 사천진항으로 가는 길에 사천진리 해변의 작은 갯바위 앞에 차를 세운다. 갯바위까지 아치형 시멘트 다리가 놓여 있다. ‘뗏장바위’라 불리는 바위섬이다. 건너가면 바위 자락에 부딪치는 거센 파도와 물보라를 가까이서 볼 수 있다. 옛날엔 지금보다 큰 바위섬이었다. 안에 소나무도 자라고 샘도 있었다고 한다. 일제강점기 방파제 건설에 이 섬의 바위를 캐다 썼고, 광복 뒤에도 채석이 이뤄지며 규모가 작아졌다고 한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사천진 해변의 교문암(영락대).

사천진항 쪽으로 조금 더 가면 바닷가에 놓인 커다란 바위들이 보인다. 교문암(蛟門岩)이라 불리는 바위 무리다. 옛날 바위 밑에 엎드려 있던 교룡(이무기)이 떠나면서 바위가 깨져 문처럼 벌어지자, 교문암으로 부르게 됐다고 한다. 이 바위는 영락대·허균바위로도 불린다. <홍길동전>을 지은 교산 허균이 태어난 곳이 바로 사천의 교산(蛟山) 자락이다. 바위에는 ‘영락대’(永樂臺)라 새겨져 있다. 지역 선비들이 조직한 계를 기리기 위해 1908년, 계원들 이름과 함께 새긴 것이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사천진항.

사천진항으로 들어간다. 사천진항은 겨울철 양미리잡이로 이름난 포구다. 해마다 10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잡는데, 포구 선창에서 막바지 ‘양미리 따기’ 작업이 한창이었다. 양미리를 잡으면 그물째 포구로 가져와 선창에 펼쳐놓고 일일이 손으로 양미리 떼내는 작업을 해야 한다. 양미리 따기는 주로 할머니들의 몫이다. 할머니들은 그물을 펼쳐놓기가 무섭게 양미리 따기를 시작한다. “한 다라(고무 함지박) 따면 오천원씩 받아요. 많이 하면 하루 20~30다라씩 따지.”

 

한쪽에선 관리인이 드럼통을 잘라 만든 장작난로에 불을 피우고, 물을 끓여 수시로 할머니들 옆 물통에 부어준다. 그물에 얼어붙은 양미리를 쉽게 떼내고, 할머니들이 손도 녹일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사천항의 양미리 따기 작업.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사천항. 겨울 작업 땐 장작난로를 피워 몸을 녹인다.

가끔은 장작난로에 석쇠를 얹고 둘러서서, 소주를 곁들여 양미리를 구워 먹기도 한다. 사천진항의 양미리 따기 작업은, 1월 말 이전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사천진항은 물회로 이름난 포구이기도 하다. 10여곳의 물회 전문식당·횟집들이 사철 오징어물회·가자미물회·광어물회 등을 낸다.

 

해안을 따라 울창한 해송 숲을 감상하며 경포 해변으로 간다. 경포호 앞쪽 해변 모래밭에는 올림픽을 상징하는 대형 오륜 조형물이 설치돼 있다. 셀카족들은 여기서도 놓치지 않고 추억을 담는다. 해안 따라 좀 더 내려가면 안목항(강릉항)이다. 울릉도행 여객선이 출항하는 곳이다. 안목항 가기 전에 펼쳐지는 해변이 안목 해변이다. 명소로 떠오른 커피거리가 바로 이곳이다. 본디 자판기 커피로 유명했던 해변에 카페들이 터를 잡으며 커피거리가 생겼다. 도로를 따라 30여개의 대형 카페들이 이어진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안목 커피거리 야경.

쌍쌍의 연인들은 바닷가에 설치된 흔들의자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며 셀카를 찍거나, 바다 전망이 좋은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정담을 나눈다. 실내·외 좌식 카페, 다양한 핸드 드립 커피를 내는 곳, 커피빵을 파는 카페 들도 있으니 찾아보시길.

<바다열차 타고 프로포즈 해볼까>

 

강릉 여행길에 특별한 감동과 여유를 누릴 수 있는 코스, ‘바다열차’가 인기다. 강릉~동해~삼척의 해안 56㎞ 거리를 달리면서 짙푸른 동해바다와 해안 경관을 감상하는 특별 열차다.

 

일반실·특실 외에 연인 두 사람만을 위한 프러포즈실, 가족석도 마련돼 있어 젊은 연인들이나 자녀 동반 가족 여행자들에게 인기다. 프러포즈실을 이용하면 와인·초콜릿 등이 제공된다. 때마침 눈이라도 내린다면 더욱 특별한 정취에 잠길 수 있는 열차다. 커피 등 음료와 간식을 사 먹을 수 있는 카페도 마련돼 있고, 특산물·기념품 구입도 가능하다.

철썩철썩 파도소리, 빨간 등대···포

정동진역~삼척역을 오가는 바다열차. 코레일관광개발 제공

강릉 정동진역을 출발해 묵호역~동해역~추암역~삼척해변역을 거쳐 삼척역까지 편도 1시간20분, 왕복엔 약 3시간이 걸린다. 정동진역에서 매일 오전 10시10분, 오후 1시38분 2회 출발한다. 삼척역 출발 시각은 오전 11시53분, 오후 3시45분이다. 주말·공휴일 아침엔 추가로 주말아침열차(정동진역 아침 6시49분 출발)가 운행된다. 요금은 편도 일반실 1만3000원, 특실 1만6000원, 프러포즈실 5만원(2인 기준), 가족석 5만원(4인 기준) 등이다. 예약은 인터넷으로만 된다. 하지만 잔여좌석이 있을 경우에는 정동진역·삼척역에서도 탑승 3시간 전에 예약할 수 있다.

 

단, 1월의 경우 21일까지는 정비 관계로 바다열차 운행이 중단된다는 것도 알아둬야 한다. 전화 문의 코레일관광개발 (033)573-5474.

2018 평창겨울올림픽

 

‘1988 서울여름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되는 올림픽경기대회. 2018년 2월9일부터 25일까지 강원도 평창·정선·강릉에서 열린다. 92개 나라(1월17일 현재까지 신청 국가)가 참가한 가운데 15개 종목에서 102개의 경기가 펼쳐진다. ‘평창겨울패럴림픽’은 3월9~18일 열린다.

이병학 선임기자 leebh99@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