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손아람 “김어준, ‘안희정 성폭력 미리 알고 있던 것 아니다’ 말해야”

by한겨레

페이스북 통해 ‘공작 발언’ 비판

“미투 운동 순수성 훼손하려는 의도 아니면 공개적으로 해줬으면 한다”

김어준 “안희정, 정치생명 끝난 것…정치권력도 ‘미투’ 대상 됐다”만 언급

손아람 “김어준, ‘안희정 성폭력 미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왼쪽)와 손아람 작가. 한겨레 자료사진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자신의 수행 비서를 여러 차례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작가 손아람 씨가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에게 “(김 총수가) 말했던 대로 미투 운동의 순수성을 훼손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면, 김어준은 ‘안희정 성폭력을 미리 알고 있었던 게 아니다’ 한 마디 정도는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해줬으면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김 총수가 ‘미투 운동’을 가리켜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문재인 정부의 진보적 지지자를 분열시킬 기회”라고 한 이른바 ‘미투 공작’ 발언을 다시 한 번 정면 비판한 것이다.

손아람 “김어준, ‘안희정 성폭력 미

손아람 작가 페이스북 갈무리

김어준 총수의 ‘미투 공작’ 발언은 지난달 24일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나왔다.

“제가 예언을 하나 할까 봐. 간만에. 이거는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사안을 바라봐야 보이는 뉴스...최근에 미투 운동하고 그 다음에 권력 혹은 위계에 의한 성범죄 뉴스들 엄청나게 많잖아요. 이걸 보면 ‘아, 미투 운동을 지지해야 되겠다. 그리고 이런 범죄를 엄단해야 되겠다’ 이게 일반적인, 정상적인 사고방식이죠. 그런데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이걸 보면 어떻게 보이냐. 첫째. 어, 섹스. 좋은 소재. 주목도 높아. 둘째. 진보적 가치죠. 오케이.

그러면 피해자들을 좀 준비시켜서 진보 매체를 통해서 등장시켜야 되겠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의 진보적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다. 이렇게 사고가 돌아가는 겁니다. 타깃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진보적 지지층. 최근의 댓글을 보면 그 흐름이 그리로 가고 있다.”


-2월 24일,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이 발언이 알려지면서 어렵게 성폭력 가해를 폭로하는 피해자들의 용기를 ‘정치 공작’ 관점으로 폄훼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손 작가도 발언이 나온 직후인 지난달 25일 김 총수의 발언의 사고방식을 그대로 되돌려주면서 정면 비판했다. 그는 당시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본다면, 정부 고위직의 성추행 사실을 먼저 입수한 김어준이 예방 공작에 들어간 거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손 작가는 “감당할 수 없는 정보를 엠바고 기간 동안 노이즈를 깔아 완충지를 만드는 건 국가정보론에서도 다루는 공작방식”이라며 “처음 (미투 운동이) 터지는 그 사람이 바로 김어준이 보호하려고 했던 사람일 것. 이건 내 생각이 아니라 ‘공작의 사고방식’에 따른 예언”이라고 밝혔다.

 

파문이 이어지자 김 총수는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tbs)에서 “미투를 공작에 이용하는 자들이 있다고 말한 것이지 미투 (자체)를 공작이라고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지난 5일 여당의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상대로 한 ‘미투’ 발언이 실제로 나오자 누리꾼들은 손 작가의 글에 “성지순례”(예측이 맞아떨어졌다는 의미)란 댓글을 남기고 있다. 김어준 총수가 안희정 지사의 성폭력 사실을 미리 알고 ‘공작’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셈이다.

손아람 “김어준, ‘안희정 성폭력 미

손아람 작가 페이스북 갈무리

앞서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비서인 김지은씨는 5일 <제이티비시>(JTBC)에서 안 지사가 최근 8개월 동안 4차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리는 ‘미투 운동’이 확산되던 지난달 25일에도 안 지사가 자신을 성폭행을 했다고도 밝혔다. (▶관련 기사 : 안희정 비서 “안 지사가 4차례 성폭행”…안 “지사직 사퇴”)

 

하지만 김어준 총수는 6일 오전 <김어준의 뉴스공장>(tbs)에서 이를 두고 “설사 향후에 민사·형사 차원에서 쟁점 있다고 하더라도 그건 뭐 자연인 안희정의 다툼이고, 정치인 안희정으로선 어제 <제이티비시> 뉴스와 함께 정치생명이 끝난 것”이라며 “(제가) 서지현 검사 인터뷰를 역사적인 인터뷰라고 했는데 어제 인터뷰는 변곡점이 될 뉴스인 것 같다. 정치권력도 ‘미투’의 대상이 확실히 되기 시작한 것”이라고만 언급하면서 ‘미투 공작’과 관련한 발언은 추가로 내놓지 않았다.

 

박다해 기자 doal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