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땅콩회항’ 이어 ‘물뿌리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도 ‘갑질’ 의혹

by한겨레

대한항공 “물컵을 바닥에 던졌는데 튄 것” 해명

‘땅콩회항’ 이어 ‘물뿌리기’? 조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한겨레 자료 사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둘째 딸 조현민(35)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언니인 조현아(44)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은 2014년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12일 대한항공과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 전무는 3월 말 대한항공의 광고제작을 맡은 ㅎ업체와 회의 자리에서 한 직원에게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조 전무는 회의에 참석한 광고제작사 팀장이 광고와 관련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을 못하자 화를 내고 물을 뿌렸다는 것이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도 조 전무의 행태를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보면, “1차(로 던진 것은) 유리병이 들어있는 음료수였고 그걸 던졌는데 안 깨졌음. 분이 안 풀려 물을 뿌린 것” 등이 올라왔다.

‘땅콩회항’ 이어 ‘물뿌리기’? 조현

이에 대해 대한항공 쪽은 오전에 “사실무근”이라고 했다가, 오후에 입장을 바꿨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광고대행사와의 회의 중 언성이 높아졌고,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직원 얼굴을 향해 뿌렸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조 전무는 회의에 참석한 광고대행사 직원들에게 개별적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과했다”고 밝혔다. 또 ㅎ업체 쪽은 “광고를 대행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업계 관례상 광고주 관련 이야기는 외부에 하지 않는 것이 불문율에 가깝다. 대한항공 담당팀도 그런 피해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있었는지에 대해 내부 관계자에게도 알려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언니 조현아 사장은 대한항공 부사장 시절인 2014년 ‘땅콩 회항’ 사건으로 논란을 빚었다. 당시 조 사장은 2014년 미국 뉴욕 제이에프케이(JFK)공항에서 출발하려는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기내 서비스를 문제 삼아 박창진 사무장과 승무원을 폭행하고 항공기 항로를 변경해 정상운항을 방해한 혐의로 2015년 1월 구속기소됐다. 이때문에 조양호 회장은 사과문을 발표하고, 조 사장은 한진그룹내 모든 직위에서 물러났다. 지난해 대법원은 업무방해죄 등으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이후 아직 집행유예 기간 중인 지난 3월29일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으로 경영에 복귀했다.

 

박수진 이정연 기자 jjinpd@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