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가보고 싶었던 그 집,
빗장이 풀린다

by한겨레

13~21일 ‘오픈하우스서울 2018’

개인·기업 소유 집·건축물 개방


‘실력있는 건축가가 지은 좋은 집’이란 소문은 파다해도 개인·기업 소유라 직접 들어가볼 수 없어 아쉬울 때가 많다. 일반 시민들에게 건물을 개방해 도시의 문턱을 낮추고 소통을 꾀하는 ‘오픈하우스 서울 2018’이 13~21일 서울 일대에서 열린다. ‘뛰어난 건축물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자’는 취지에서 1992년 런던에서 시작한 오픈하우스 행사는 미국 뉴욕·시카고 등 여러 도시로 확산돼 서울에서도 2014년 첫 행사를 열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오픈하우스 서울’에선 정해진 시간에 건축가나 전문가들의 안내로 건축물 79곳을 둘러보고 최욱·조병수·김승회·승효상 등 한국을 대표하는 건축가들의 스튜디오 16곳을 찾아 건축가들로부터 직접 작업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가보고 싶었던 그 집, 빗장이 풀린다

김용미 건축가가 설계한 은평한옥마을 라온재. 박영채 사진작가

올해 스페셜 테마로는 전통과 현대의 균형과 조화, 건축의 공공성 등을 화두로 작업해온 황두진의 대표작(목련원·취죽당·노스테라스 등 13~21일 사이)을 살펴보는 프로그램과 현대 한옥 주택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김용미 건축가의 은평한옥마을 만희재·다락재·라온재(17일) 방문이 마련됐다. 건축가 김중업이 설계한 성북동·한남동 주택 2곳은 27일에 별도로 손님들을 맞는다.

가보고 싶었던 그 집, 빗장이 풀린다

건축가 최문규가 설계한 현대카드 뮤직라이브러리. 남궁선 사진작가

독특한 미감과 문화적 프로그램을 지닌 건축물로 주목받는 현대카드의 쿠킹·뮤직·트래블 라이브러리는 평소 회원들에게만 개방되지만 16~17일엔 일반 시민들에게도 문이 열린다. 연희동 제이(J) 스튜디오 하우스(13일·건축가 서승모), 부암동하우스(14일·최두남), 솔로하우스(15일·김범준), 남녀하우스 ‘지금’(20일·서재원+이의행) 등 평소 구경하기 어려운 개인 주택들도 개방된다.


폐쇄적인 숙박시설의 문법을 깬 소설호텔(15일), 전통 사찰의 관념을 창조적으로 파괴하는 제따와나 선원(21일), 포르투갈 건축가 알바로 시자가 설계한 아모레퍼시픽기술연구원 ‘미지움’(20일) 등은 ‘건축팬’들에겐 놓치기 아쉬운 기회다. 평화문화진지(13일), 세운베이스먼트(20일), 수락행복발전소(16일), 내를 건너서 숲으로 도서관(17일) 등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공공건축물들도 일별할 수 있다.

가보고 싶었던 그 집, 빗장이 풀린다

최두남이 설계한 부암동 주택. 김종오 사진작가

가보고 싶었던 그 집, 빗장이 풀린다

건축가 김중업이 설계한 한남동 이기남주택. 김태동(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오픈하우스서울의 임진영 대표는 “좋은 건축물이란 무엇인가를 시민들과 함께 고민하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로 다른 도시들과 비교하면 아직 행사 규모가 작지만 해마다 참여 건축가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참여를 원하는 이들은 인터넷 사이트(ohseoul.org)에서 회원 가입을 한 뒤 3일 오후 2시부터 참가를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지만 ‘노 쇼’를 막기 위해 예약금을 결제한 뒤 행사 당일 환불해준다.


이주현 기자 edign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