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매리 “6년 전 성추행한 언론사 간부, 현재 대기업 임원”

by한겨레

가해자로 지목된 ㄱ씨 “전혀 사실 아니다. 법적 대응 검토할 예정”


한겨레

방송인 이매리씨가 6년 전 언론사 간부가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폭로했다. 이 간부는 현재 대기업 임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이씨는 27일 <한겨레>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한 대학 언론홍보대학원 최고위 과정에서 알게 된 언론사 간부 ㄱ씨가 2013년 6월께 차량에서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최고위 과정 동료들이 추억의 교복 파티를 연다고 해서 ㄱ씨 차를 타고 가게 됐는데, 차 안에서 ㄱ씨가 성추행을 했다”며 “ㄱ씨는 성추행 이후 항상 눈을 확인했다. 불만이 있는지 없는지 눈빛을 보는 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성추행을 당하고 나서 멍한 상태에서 교복 파티에 갔는데, 사람들이 교복을 입고 춤을 추면서 ‘웃어라, 웃으면 행복해진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ㄱ씨는 순종하지 않으면 나를 괴롭혔고, 15초 동안 ‘오빠 사랑해’ 이런 말을 반복해서 말하게 시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2011년 <에스비에스>(SBS) 드라마 <신기생뎐> 출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연기 연습을 하다 부상을 당했다. 이씨는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했고, 최고위 과정에 있는 교수 ㄴ씨에게 문제제기를 하려고 말을 꺼냈으나, 오히려 문제에 침묵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후 회식 자리에 참석해 ‘술자리 시중’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최고위 과정에 참가한 남성들의 술자리에서 ‘술을 따라라’ ‘옆 사람 챙겨줘라’ ‘안주나 과일 챙겨라’ 등과 같은 말을 들었다”며 “내게 접대를 하거나, 다른 걸 하거나, 그런 걸 바라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이씨는 “그 뒤로 드라마로 인한 피해를 말하지 못했다”며 “내가 실비보험 없어서 고생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꺼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이때쯤 ㄱ씨가 “나의 어려운 문제를 함께 풀어가자며 자기 옆에만 딱 붙어 있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아버지의 상을 치르고 온 뒤 교수 ㄴ씨로부터 “네가 돈 없고 텔레비전에도 안 나오고 가방줄 짧으니 여기서 잘해야 하지 않냐. ㄱ씨가 모임에 잘 나오게 하면 네가 원하는 걸 해주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이씨는 “그 대학 최고위 과정은 ‘우리는 다 된다. 안 되는 게 없다’는 분위기였다”고 주장했다.


ㄱ씨는 이씨의 주장을 강하게 부인했다. ㄱ씨는 <한겨레>의 해명 요청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혀왔다. 교수 ㄴ씨는 여러 차례 전화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현재 카타르에 머물면서 2022년 카타르월드컵 민간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이씨는 “(장자연 사건 목격자인) 윤지오씨에게 감명을 받았다. 응원한다고 말해주고 싶다. 그 일은 10년이 넘었으니 정말 힘들었겠다”며 “미투 소송 중인 사람들이 다 이기길 바란다. 그것이 나를 위한 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오랫동안 (나의 피해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제야 많은 이야기가 나와 속이 시원하다”며 “내가 폭로하는 목적은 처벌이 아니다. 사과를 받고 싶다”고 밝혔다.


이씨는 “나는 다시 일할 것이다. 카타르에서 월드컵까지 활동할 것이다. 그것이 가장 큰 복수라고 생각한다”며 “미투 피해자들은 일을 못 한다고 들었다. 조덕제씨와 싸웠던 반민정씨도 일하기 힘들다고 들었다. 피해자가 당당하게 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정규 최현준 기자 jk@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