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단독]

BHC 가맹점주 “냉동·저품질 닭고기 사용 소비자 기만”

by한겨레

가맹점협의회 폭로…공정위에 법위반 신고키로

신선육 선전하지만 대목 때 냉동육 섞어 공급

지방·껍질 등 많아…손질·분리 안하면 조리 불가

사진·동영상 등 다수 증거자료 공정위에 제출

BHC “냉동육 없고, 지방·껍질 많지 않다” 부인


한겨레

‘갑질’ 논란을 빚고 있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2위인 비에이치시(BHC)와 관련해, 튀김용 기름의 올레산 함량 미달 의혹에 이어 ‘신선한 최고급 닭고기만 사용한다’는 광고와 달리 냉동 닭을 섞어쓰고 고기 품질도 낮다는 폭로가 가맹점주들에 의해 제기됐다.


비에이치시 가맹점주들이 권익 보호를 위해 모인 가맹점협의회(회장 진정호)는 8일 이런 주장과 증거를 담아 비에이치시(회장 박현종)를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로 공정위에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비에이치시가 ‘가맹사업의 필수품목’으로 지정해 가맹점에 구매를 강제하는 닭고기는 연간 공급량이 2천만마리에 이른다. 비에이치시는 가맹점주에게 로열티를 받는 대신 필수품목의 유통마진에서 수입을 얻는다.


협의회는 공정위 신고서에서 “가맹점들이 분노하는 것은 폭리에 가까운 닭고기 공급가격과 광고비(마리당 400원)뿐만 아니라 소비자와 가맹점들을 기만하는 냉동 닭고기 공급 때문”이라며 “비에이치시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치킨용 닭고기는 ‘10호 14각(10호 크기 닭을 14조각으로 잘랐다는 뜻)의 고품격 신선육’이라고 광고해 왔으나, 일부는 냉동 닭을 섞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에이치시 홈페이지를 보면 품질과 식감이 뛰어난 고품격 신선육의 사용을 강조한다. 신선육은 냉동·해동 등을 하지 않은 신선한 고기를 뜻한다. 하지만 협의회가 증거로 제시한 동영상에는 가맹점주가 비에이치시 비닐포장에서 꺼낸 냉동 닭고기를 작업대에 내리쳐서 떼어내는 장면이 담겨있다. 이와 별도로 ‘BHC 치킨 절단육’이라는 글자의 좌우에 ‘냉동’ ‘영하 18도 이하 냉동보관’이라고 적힌 닭고기 상자 사진과, ‘10호 14각 BHC (냉) 2019년 10월31일까지’라는 냉동 유통기한 스티커가 상자에 붙어있는 사진도 증거로 제시됐다. 해당 냉동 닭고기가 이 상자에 담겨 납품된 것은 아니지만, 종종 이런 상자가 다른 용도로 섞여들어오는 경우가 있다고 협의회는 설명했다. 경기도의 한 가맹점주는 “일부 가맹점주는 본사에 항의해 신선육으로 교환받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영업하기 바빠 냉동 닭을 그대로 쓴다”고 말했다.

한겨레
한겨레

협의회는 또 “비에이치시는 별도 손질을 할 필요 없이 바로 조리할 수 있는 신선육을 공급한다고 말하지만, 실제로는 지방·껍질 등 먹을 수 없는 부위가 많아 추가 손질을 안 하면 조리를 할 수 없는 품질 낮은 닭고기를 공급한다”고 주장했다. 증거로 제시된 동영상과 사진에는 가맹점주가 지방·껍질 등 조리할 수 없는 고기 부위를 분리하는 모습, 분리된 지방·껍질 등이 수북이 쌓인 모습이 담겨 있다.


비에이치시는 이에 대해 “신선육만 사용하고 냉동육은 일체 사용하지 않는다”며 “가맹점주들이 냉동 닭을 사용했다면, 외부에서 사적으로 들여온 닭고기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닭고기 품질에 대해서도 “하루 평균 6만마리를 공급하다보면 상태가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별도 손질이 필요할 정도로 지방·껍질이 과도하게 붙어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진정호 협의회 회장은 “비에이치시가 설·추석 등 명절과 크리스마스, 여름, 판촉 행사기간 등 수요가 증가하는 대목 때 냉동육을 집중 공급한다”며 “1㎏ 닭을 공급받아 지방·껍질을 떼고 나면 600~700g으로 줄어들 정도”라고 반박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김재희 변호사는 “비에이치시가 품질 좋은 신선한 닭고기를 공급한다는 이유로 업계에서 가장 비싸게 닭고깃값을 받아왔다는 게 가맹점주들의 호소”라며 “비에이치시에 수년간 닭고기 품질과 가격 문제를 제기했으나 아무 소용이 없어, 가맹점주들은 높은 닭값, 낮은 품질, 부당한 광고비 부담으로 이중, 삼중의 고통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협의회는 최근 비에이치시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튀김용 해바라기유에 대해서도 올레산 함량이 실제보다 과장됐으며 100% 이상의 과도한 폭리를 취한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곽정수 선임기자 jskwa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