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정미경 “문 대통령, 이순신보다 낫다…세월호 한 척으로 이겨”

by한겨레

세월호·배설물 등 언급하며 문 대통령 비판 논란


한겨레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이순신 장군 12척 배’ 발언 관련 기사의 댓글을 소개하며 “(이순신 장군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낫다고 하더라. 세월호 한 척 가지고 이겼다”고 ‘세월호 참사’를 언급해 파장이 일고 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도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순신 장군을 이야기하며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고 했다. 기사를 본 국민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라며 기사의 댓글들을 소개했다. “‘문재인 정권은 임진왜란 때 무능하고 비겁했던, 나라와 국민을 생각하지 않고 오직 개인만 생각한 선조와 그 측근들 아니냐’”고 읽은 그는 이어 ““댓글 중 눈에 띄는 글이 있어 소개한다”며 “어찌보면 (이순신 장군보다) 문 대통령이 낫다더라. 세월호 한 척 가지고 이겼다”고 말했다. 이 대목에서 참석자들 일부는 주변에 소리가 들릴 정도로 웃음을 터뜨렸다. 일부 참석자들과 당 관계자들은 표정이 굳은 채 주변 눈치를 살폈다.


이어 정 최고위원은 “아베가 (대통령 취임) 1년 케이크 갖다 주니 단 것은 못 먹겠다고 하신 분이 마치 (문 대통령) 본인은 착한 사람인데 일본이 잘못한 것처럼 계속 말씀하고 계신다”며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본인이 치우는 게 맞고, 아베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우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이날 자유한국당 최고위에서는 일본의 통상 보복과 관련해 문 대통령을 임진왜란 때 도성을 버리고 피난했던 ‘선조’에 빗대는 비판이 연이었으나, ‘세월호’를 언급한 것은 정 최고위원이 유일했다.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과 집권여당의 일본 통상 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과 반응에서 국익을 읽기 어렵다. 선동, 자극, 분열만 읽힌다”며 “대통령께선 무능한 선조의 길을 걷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자세히 못 들었다”고 대답했다. 황교안 대표도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문제가 있다고 보지 않냐’는 질문에 “아까 정 최고위원이 충분히 말했으니 그 말씀 그대로 이해해달라”며 즉답을 피했다.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관련 영상] 레인보우 라이브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