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Hi #동상이몽2

우효광, 애틋함부터 분노까지 ‘추자현 전용 감정 유발자’

by한국일보

우효광, 애틋함부터 분노까지 ‘추자현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출연했다. SBS '동상이몽2' 캡처

추우(추자현-우효광) 커플이 2100킬로미터를 건너 21일 만에 만났다. 두 사람은 울다가 웃기를 반복하며 애정을 키워나갔다.

 

지난 7일 밤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효광이 촬영 차 북경에서 2100킬로미터나 떨어진 사천에 머물고 있었고, 추자현이 2박 3일 간 짬을 내 사천으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추자현은 저녁 7시 비행기를 탈 예정이었으나 폭우 때문에 비행기는 한 시간씩 연착이 됐다. 결국 비행기는 6시간이나 늦어졌다. 공항에서 힘든 시간을 보낼 아내를 위해 우효광은 영상통화를 하면서 한국어 붓글씨로 마음을 고백했고, 추자현은 감동했다.

 

뿐만 아니라 우효광은 숙소에서 직접 오골계로 삼계탕을 만들어 서프라이즈를 준비했다. 꼬박 8시간이 흐른 후 다음날에야 추자현은 사천에 도착했고, 자신을 위한 삼계탕을 맛보고 좋아했다. 연애 시절에도 우효광이 자주 만들어준 요리이기에 추자현은 더욱 만족스러워 했다.

 

21일 만에 만난 두 사람은 서로를 껴안으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게다가 비가 계속 오는 바람에 우효광은 일을 나가지 않고 추자현과 함께 있을 수 있게 됐다. 이에 추자현은 울음을 그친 뒤 우효광과 함께 뛰면서 함박웃음을 지었다.

 

하지만 ‘쇼핑광’으로 알려진 우효광이 이번엔 냉장고를 샀다는 사실이 밝혀져 추자현의 기분을 상하게 만들었다. 우효광이 나중에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냉장고는 일단락 됐지만, 냉장고 외에도 쇼핑 박스가 한 가득이었다. 우효광은 추자현이 화를 낼 것을 예상하고 먼저 ‘러브액츄얼리’ 스케치북 고백신을 패러디하며 애교를 부렸다.

 

쇼핑 상자는 술과 과자, 라면 등으로 드러났다. 우효광은 “‘당신을 위한’ 과자”라며 넘어가려고 했지만 추자현은 “내가 라면 좋아하냐”라며 단호하게 화를 냈다. 마지막 박스에서도 과자가 또 나오자 추자현은 사자후를 내지를 수밖에 없었다.

 

21일 동안 못 본데다가 6시간 비행기를 기다리고 8시간 이동해 겨우 만났다. 하지만 두 사람은 만난 지 1시간도 되지 않아 애틋함부터 감동과 기쁨, 그리고 분노 등 각양각색의 감정과 마주하게 되며 쉽지 않은 신혼 생활을 그대로 그려냈다.

 

이주희 기자 leejh@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