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나?

by한국일보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신형 BMW X3, 어디어디가 바뀌었

BMW 코리아가 3세대로 새롭게 바뀐 신형 X3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BMW X3는 지난 2003년 처음 나온 이후 전 세계에서 160만 대 이상 판매된 중형 SUV다.

 

이번 3세대 신형 X3는 국내에 4기통 디젤 엔진을 얹은 ▲ xDrive20d M 스포츠 패키지(6,870만원) ▲ xDrive20d x라인(6,580만원), 6기통 디젤 엔진이 들어간 ▲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8,360만원) ▲ xDrive30d x라인(8,060만원) 총 네 개 라인업으로 출시된다(x라인 모델은 출시 예정).

 

디자인은 지금의 BMW SUV 모델들이 보여주는 패밀리룩을 바탕으로 다부지고 세련되게 변화됐다. 휠베이스가 50㎜ 늘어났고, 키드니 그릴은 전보다 많이 부풀어 올랐다. 새로운 어댑티브 LED 헤드램프와 입체감 넘치는 LED 리어램프, 아래로 향하는 스포일러, 양쪽의 배기구 등이 스포티한 캐릭터를 부각한다.

 

M 스포츠 패키지는 스포티한 성격을, X라인은 오프로드의 성격에 초점을 맞췄다. M 스포츠 패키지엔 BMW의 고성능 브랜드 M의 느낌을 주는 각종 장식이 들어갔다. x라인엔 라디에이터 그릴 등에 좀 더 강한 인상을 심어주었으며, X3 최초로 대시보드에 가죽을 둘러 더욱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전 모델에 비해 편의 장치가 대가 업그레이드됐다. X3 최초로 세 영역에 전자동 공조장치를 달았다. 뒷좌석엔 롤러 선블라이드도 있다. xDrive30d엔 통풍시트까지 달렸다. 운전자 보조 시스템은 표준형 스테레오 카메라를 사용한다. 레이더 및 초음파 센서와 연동해 차량 주변을 모니터링하며 충돌 및 보행자 경고 장치, 보행자 접근 경고 및 제동 보조 기능 등이 기본 장착됐다.

 

또한, ‘BMW 디스플레이키’가 기본 제공돼 차량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BMW 디스플레이키와 스마트폰 충전이 모두 가능한 무선 충전 패드도 갖춰 운행 중에도 충전할 수 있다. xDrive30d의 경우 탑 뷰 및 서라운드 뷰를 포함하는 ‘파킹 어시스턴트 플러스’와 손동작으로 내비게이션 및 주요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제스처 컨트롤을 지원하며, 고품질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하만카돈 오디오 시스템이 들어가 있다.

 

모든 모델에 주행 중 버튼 하나로 BMW 콜센터와 연결해 원하는 장소의 주소를 내비게이션으로 전송하는 컨시어지 서비스가 3년간 무상으로 제공된다. 그리고 사고로 인해 에어백이 전개되는 등 사고 상황 시 시스템이 자동으로 긴급 전화를 걸어주는 인텔리전트 이머전시 콜이 전 모델 기본 적용, BMW 콜센터가 가까운 구조 통제 센터에 통보하고 구조 요원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전화로 탑승자를 지원한다.

 

뉴 X3 xDrive20d의 2.0ℓ 4기통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 연비는 12.1㎞/ℓ다. 뉴 X3 xDrive30d의 3.0ℓ 6기통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265마력, 최대토크 63.3㎏.m의 강한 힘을 자랑한다. 복합 연비는 11.3㎞/ℓ다. 모든 엔진에는 스텝트로닉 8단 자동변속기가 물려 있고, 상시 네바퀴굴림 시스템인 ‘xDrive’가 기본으로 탑재돼 있다.

 

조두현 기자 joecho@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