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애인들

by한국일보

2018년 첫 천만 영화인 '신과 함께' 주인공 자홍의 어머니는 청각장애인입니다. 장애인 캐릭터가 등장하지만 정작 장애인은 이 영화를 영화관에서 보기 힘들었다는 사실, 아시나요?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barrier free)' 영화가 개봉과 동시에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천만 영화'를 제때 영화관에서 볼 수 없는 현실에, 많은 장애인들이 문화적 소외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한국일보가 배리어프리 영화의 현실을 카드뉴스로 정리했습니다.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천만 영화면 뭐해” 소외된 시청각장

불이 꺼지고 영화가 시작합니다.

 

(♪ 경쾌하고 흥겨운 분위기의 음악 시작) 온유: "흠흐흐~흠흠"

 

아직 영화 속 인물은 입도 뻥긋하지 않았는데 시작과 동시에 나오는 자막, 혹시 상영 사고인 걸까요?

 

“자동차 극장에 도착하는 아빠와 온유”, “온유가 조수석에 앉아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또 허공에서 들리는 목소리가 영화 장면을 계속 말로 설명하는데요. 평범한 영화와는 다르게 왜 이렇게 정신없이 자막과 목소리가 동시에 나오는 걸까요?

 

사실 이 영화는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 영화’입니다.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에게는 ‘목소리’로, 귀가 들리지 않는 사람에게는 ‘자막’으로 영화를 풍성하게 설명하는 것인데요. 비장애인에겐 조금 거추장스럽게 느껴질 수 있죠.

 

하지만 우리에겐 당연한 것이 그들에겐 당연하지 않습니다. 평생 소리를 듣지 못했던 사람이 연필을 쓰는 "사각사각" 의성어를 이해할 수 있을까요? 때문에 배리어프리 영화를 만들 때는 모든 소리를 최대한 친절하게 설명하려 노력합니다.

“(책상 치는 소리) 이렇게 자막을 쓰기 보다는 (탁탁, 책상 치는 소리) 라고 달아줘야 아 책상 치는 소리는 '탁탁'이구나, 배우는 거죠."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김수정 대표

‘Barrier-Free’는 장벽을 허물자는 뜻 그대로 장애인의 문화생활 장벽을 낮추려는 노력의 일환입니다. 그러면 정말 그 장벽이 낮아지고 있을까요?

 

최근 천만 관객을 넘긴 영화 ‘신과 함께’ 주인공의 어머니는 ‘청각장애인’이었습니다. 정작 장애인들은 이 영화를 한 달 넘게 볼 수 없었다는 사실. 개봉 후에야 자막,해설 작업을 시작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그 동안 내용은 이미 다 ‘스포’ 당했죠. 지난 16일 배리어프리 버전이 개봉했지만 그마저도 영화관에서는 딱 열흘만 상영했습니다. 지역별로 딱 한 번 있는 상영을 놓치면 더 이상 볼 수도 없었습니다.

 

'신과 함께'는 그나마 나은 편입니다. "니 내 전화 아이받늬" 영화 '범죄도시'는 400만 흥행했지만 배리어프리로 만들어지지도 못했습니다

 

지난해 만들어진 배리어프리 영화는 30편. 전체 개봉한 한국 영화 465편 중 7%도 되지 않는 수준인데요. 하지만 이렇게 힘들게 만들어진 배리어프리영화도 영화관에서 상영을 하지 않아 장애인들은 영화를 볼 수가 없습니다.

 

영화 속 장애인 캐릭터를 분석하는 ‘티리온 테스트’를 도입하는 등 ‘미디어 속 장애인 평등’은 나아졌지만 정작 ‘미디어 밖 장애인 평등’은 외면하고 있었던 것 아닐까요

 

2011년 개봉했던 영화 '도가니'는 청각장애 아동들이 주인공이지만 많은 청각장애인들이 영화관에서 이 영화를 보지 못했습니다. '청각장애인들에게도 진실이 공유되어야 한다'는 생각에 제작단계부터 자막 상영을 준비했지만, 정작 이를 상영한 영화관은 10곳에 불과했기 때문인데요.

 

이에 "도가니는 우리들의 이야기인데 왜 우리가 보지 못하느냐"며 영화관을 상대로 소송을 시작한지 6년, "배리어프리영화 상영을 위해 영화관은 시각장애인에게 해설을, 청각장애인에게 자막과 보청기를 제공하라"며 법원은 시청각장애인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며칠 전 국회에서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제공 의무화 법안’이 발의되기도 했습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시청각장애인도 앞으로 개봉하는 최신 영화를 영화관에서 바로 볼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극장에서 상영중인 영화를 보지 못한다는 것은 문화적 교류에서 배제된다는 것을 의미해요. 단순히 영화를 즐기는 것을 넘어, 배리어프리 영화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구성원의 권리입니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김수정 대표

고가혜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