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집 계약' 왕초보
4가지만 알고 가자

by한국일보

신혼부부, 사회초년생 등 집 계약을 앞둔 당신이라면 꼭 알아야 할 필수정보 네 가지가 있습니다.


남이 당한 사기, 내가 주인공이 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집 구하기 ‘왕초보’를 위한 가이드, 꼭 참고 하세요!

'집 계약' 왕초보 4가지만 알고 가

집 구하기 전, 필수 체크사항 4가지!

하나. 전임차인의 계약만료기간

전에 살던 사람(전임차인)이 이사 가는 날짜. 즉 계약 만료기간을 꼭 확인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삿짐을 들이지도, 언 몸을 녹이지도 못하는 불상사가 생길 수도 있으니 두 번 세 번 확인해야 합니다.


둘. 관리비, 공과금 정산

전 임차인이 나가는 날까지 쓴 각종 공과금과 관리비를 정산해야 합니다. 공과금, 관리비 고지서는 한 달 단위로 나오기 때문에, 입주하는 날 전 임차인이 쓴 부분의 금액을 받아두거나, 공과금 고지서가 나온 후에 돌려받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관리비에 공과금은 어디까지 포함되어 있는지 확인도 필수입니다! 관리비에 공과금 포함 돼 있는지, 혹은 불포함 돼 있는지 여부에 따라 매달 생활비에 큰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알아두면 좋습니다.


셋. 집의 상태, 제대로 된 수리여부 확인

육안으로 볼 수 있는 부분은 물론이고, 찾아갈 당시에는 미처 확인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신경 써야 합니다. 

 

예를 들면, 여름에 계약해서 잘 살다 겨울에 보일러가 돌아가지 않아 발생하는 문제라든지, 아니면 가구를 치우니 나타나는 낙서들! 혹은 물이 잘 나오고 변기에 물이 잘 내려가는 것까지 확인했지만, 배수구가 잘 내려가지 않아 생기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넷. 집의 옵션 확인

기본으로 들어가 있는 가구가 어느 정도인지 확인해야 합니다. 계약하기 전 집을 둘러볼 때, 구도를 그려놓거나, 사진을 찍어놓으면 편합니다. 전 임차인이 살고 있어 사진을 찍을 수 없다면, 집주인에게 옵션인 가구는 어디까지인지 꼭 확인하세요!

'집 계약' 왕초보 4가지만 알고 가

집 주인에 대한 체크도 필수!

혹시 계약하려는 사람이 정말 집주인이 맞나요? 눈뜨고 코 베이는 세상, 여러분이 본 사람이 정말 집주인이라고 해도 그 사람의 신용에 대해 파악해야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답니다.


만약 집주인의 건물 담보의 부채가 있어서 건물이 경매로 넘어가게 된다면 전세금을 한 푼도 받지 못하고 길거리에 내앉을 수도 있으니 꼼꼼히 알아봐야겠죠?
'집 계약' 왕초보 4가지만 알고 가

보통 등기부등본은 계약 시 중개업자가 뽑아주지만, 그 전에 알고 싶거나 직접 확인하고 싶은 경우 대법원 인터넷 등기소 (www.iros.go.kr) 에서 (열람 700원, 발급 1000원) 확인 가능합니다.


확인해야 할 사항

[표제부] 계약서 상의 주소=등기부등본상의 주소=실제 거주할 집의 주소

[갑구] 권리자=집주인. 가능하면 직접 만나서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등)과 실물을 확인하세요.

[을구] 주택 관련 담보 부채가 있는지 확인해주세요.

'집 계약' 왕초보 4가지만 알고 가

계약서에 관하여

이렇게 꼼꼼히 따져도 막상 계약서가 손에 들어오면 무슨 말인지 모를 이야기들만 쓰여있는 기분일 것입니다.


법무부 홈페이지에 주택임대차 표준계약서를 다운받을 수 있으니 계약 전에 확인하시고 여러분이 받은 계약서와 다른 부분이 있는지, 어떻게 다른지 반드시 확인해주세요!
'집 계약' 왕초보 4가지만 알고 가
쉐어하우스 (필자 깨끼) 제공 ▶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