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규어 F-타입 P300 쿠페

by한국일보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재규어 F-타입 P300 쿠페는 편안한 드라이빙의 매력을 알린다.

스포티한 2-도어 쿠페, 듣기만 해도 설레는 이야기다.


누군가는 드라이빙 퍼포먼스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갖게 될 것이며 누군가는 '화려한 디자인'과 매력적인 존재감에 대한 기대를 하게 된다. 이는 자연스러운 것이라 생각한다.


이런 상황에서 드라이빙 퍼포먼스는 밋밋하지만 되려 고혹적이고 또 매끄러운 실루엣을 과시하는 F-타입 P300은 제법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차량이었다. 굳이 성능을 떠나 '여유롭게 즐기는 것' 자체로도 고유한 매력이 될 수 있다는 걸 깨닫는 순간이었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그래도 의문스러운 F-타입 P300의 등장


F-타입 P300과 함께 드라이빙을 즐기는 시간은 제법 만족스러웠다. 그런 시승을 마치고 난 이후에도 이 차량이 왜 개발되었는지, 왜 시장에 등장하게 되었는지 의문이 든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V6와 크게 차이가 없고, 효율성 부분에서도 아주 드라마틱한 존재도 아니다. 그렇다고 엔트리 모델이라고 하기엔 300마력이라는 출력이 결코 낮은 수치는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차량이 대체 왜 등장했는지 재규어의 이야기를 듣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E-타입이 집착이 아닌 그 이상의 존재


처음 F-타입을 보았을 때에는 재규어가 '왜 이렇게 E-타입에 집착하고 있는가?'라는 의문이 들었다.


E-타입이 예쁜 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2018년의 재규어가 굳이 'E-타입'을 답습할 의무는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미 재규어는 E-타입이 아니더라도 매력적인 재규어를 그려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막상 재규어 F-타입 P300을 마주하니 E-타입 그 이상의 존재가 되었음을 느낄 수 있었다.


E-타입의 감성이 느껴지지만 최신의 터치감이 명확히 살아 있고, 고유한 선과 면의 조합이 돋보였다. 전면 디자인에서는 풍부한 볼륨감이 강조된 매력적인 쿠페의 감성을 잘 드러냈고, 후면에서는 날렵한, 스포티 쿠페의 감성을 정말 효과적으로 잘 연출했다는 느낌이 든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그런데 정말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바로 컬러의 부분이었다. 개인적으로 이번 F-타입 P300의 컬러는 고성능 모델에 어울리는 컬러라 생각된다. 차라리 버건디, 크림슨 혹은 브리티시 그린 등과 같은 무게감이 느껴지는 컬러였다면 더욱 어울렸을 것 같았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만족스러운 F-타입의 공간


사실 일전에 F-페이스를 시승하면서 실내 구성과 요소들에 대해 불만을 가졌던 기억이 있다. 그런데 놀랍게도 F-타입 P300은 F-페이스와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만'이 크게 느껴지지 않았던 것이다.


아마도 F-타입 P300의 실내에 적용된 전체적인 레이아웃이나 소재 등이 제법 만족스러웠기 때문이다. 여기에 정말 내 몸에 딱 맞는 시트도 좋았다. 원가를 줄이려는 흔적이 보이지만 '만족할 수 있는' 품질을 이뤄냈기에 납득할 수 있었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센터페시아의 구성은 평이하다. 디스플레이 패널도 크게 부족하지 않고 사용성도 준수하다. 메르디안 사운드 시스템이 조금 더 풍부하고 선명했다면 하는 바람이 있지만 '엔트리 모델'임을 머리 속에 떠올리며 '타협'할 수 있었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다만 드라이빙 중 여유를 부릴 암레스트 등이 빈약하고 수납 공간이 부족한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게다가 더욱 당황스러울 정도로 트렁크 공간을 삭제시킨 스페어 타이어 및 툴 박스의 존재는 대체 무슨 의도인지 물어보고 싶은 부분이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혼란 끝에 찾은 GT의 매력


재규어 F-타입 P300은 정말 많은 걸 알려줬다. 특히 그 동안 시승을 할 때 과도한 페이스로 주행을 펼쳐왔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면서 조금 더 넓은 시야로 시승 경험을 쌓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는 이해가 되지 않았다. 솔직히 말해 F-타입 P300에 적용된 2.0L 인제니움 터보 엔진이 내는 300마력과 40.8kg.m의 토크는 정말 미묘했기 때문이다. 출력이 아주 걸출하거나, 그렇다고 아주 효율적인 엔진도 아니었다. 게다가 소음과 진동도 상당히 큰 편이라 참 애매했다.


그렇다고 V6 엔진이 못난 건가? 그것도 아니다. F-타입에 적용된 V6 엔진은 매력적인 출력과 사운드라는 걸출한 무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그 와중에 느껴진 레이아웃의 한계일까? F-타입이 갖고 있는 고유한 매력이 돋보이는 편이지만 그 의도가 궁금한 2.0L 터보 엔진이 F-타입이 갖고 있는 기본적인 가치를 끌어 내리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엔진을 제외한 요소들을 살펴보면 정말 만족스럽고 고급스러웠다. 주행 중에 잡소리도 들리지 않고, 또 노면에 대한 충격도 충분히 부드럽고 여유롭게 받아내며 운전자와 탑승자를 만족하게 만든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스티어링 휠의 조작 반응이 아주 날카로운 편은 아니라 역동성은 조금 아쉽지만 '일상적인 주행'을 이행하기엔 최적의 셋업이라는 생각이 들어 언제든 함께 할 수 있는 쿠페라는 점이 돋보였다.


여기에 시트와 후륜이 가까이 있어 코너에 진입하고 빠져나올 때 가볍고 또 부드럽게 후륜이 움직이는 느낌이 깔끔히 전해지는 것도 기분이 좋았다. 무엇 하나라도 과장되지 않고 자연스럽게 표현되고, 연출되는 건 정말 좋은 평가를 하고 싶었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그리고 어떤 상황에서든 운전자가 긴장을 하거나 '힘을 주어' 조작을 할 필요가 없다는 점도 무척 마음에 들었다. 다루기도 좋고, 또 운전자에게 필요 이상의 피로감이나 긴장감을 전달하는 경우가 없었기 때문에 정말 처음부터 끝까지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었다.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컴포트는 죄가 아니다


재규어 F-타입 P300에 대한 변명처럼 들릴 수 있다.


하지만 컴포트 드라이빙은 죄가 아니고 또 잘못된 것도 아니다. 운전자가 차량을 다루는 시간 동안 차량으로 인해 '불필요한 피로'를 느끼지 않도록 하는 섬세한 셋업의 결과라 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는 재규어 F-타입 P300은 좋은 평가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조금 더 부드럽고 편안한 느낌을 선사하는 셋업을 추구했다면 아마도 더 매력적인 쿠페로 여겨졌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다만 '너무 렉서스스러운 것 아니냐?'라는 비난을 받았겠지만 말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이재환 기자 / 사진: 김학수 기자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 [시승기] 미학과 편안함의 만남, 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