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시승기] 부담을 줄여낸 프렌치 세단,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

by한국일보

한국일보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는 부담을 덜어내 그 매력을 과시한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자동차 브랜드, 푸조의 헤드라이너는 단연 프렌치 패스트백 세단 ‘푸조 508’일 것이다.


푸조의 새로운 디자인을 고스란히 반영한 패스트백 스타일의 강렬한 외형은 물론이고 고급스럽고 역동적인 실내 공간, 그리고 완성도 높은 디젤 파워트레인을 앞세우며 유럽 등의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푸조 508의 엔트리 사양이라 할 수 있는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를 시승하게 됐다. 과연 부담을 덜어낸 프렌치 세단은 어떤 가치를 선보일 수 있을까?

한국일보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는 엔트리 트림이라고는 하지만 푸조 508 고유의 매력적인 실루엣은 그대로 이어가는 모습이다. 4,750mm의 전장을 비롯해 각각 1,860mm와 1,420mm의 전장 및 전고를 갖췄다. 이와 함께 2,800mm의 휠베이스를 갖춰 날렵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실루엣을 연출한다. 참고로 공차중량은 1,680kg이다.

한국일보

완성도 높은 존재감의 푸조 508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는 물론이고, 푸조 508의 주된 매력 중 하나는 화려하고 매력적인 디자인에 있다. 유려한 실루엣의 세단의 존재감을 과시했던 초대 508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태어난 2세대 508의 감성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초대 508과는 완전히 다른 감성을 추구하고 있는 2세대 508은 보다 대담하고, 스포티한 존재감이 돋보이는 디자인을 완성한다. 사자의 송곳니를 떠올리게 하는 대담한 라이팅 유닛은 물론이고 과감한 프론트 그릴, 그리고 날렵한 바디킷을 통해 시각적인 매력을 한층 끌어 올렸다.

한국일보

엔트리 트림이라고는 하지만 전면 디자인의 아쉬움은 전혀 없다. 말 그대로 공격적이고 더욱 세련된 감성을 자아내는 새로운 시대의 ‘푸조’를 보다 확실히 드러내는 모습이다.


패스트백 세단으로 다듬어진 만큼 측면의 디자인이 돋보인다. 전륜구동 기반이라고는 하지만 스포티한 실루엣을 고스란히 반영한 모습이며, 루프 라인 및 윈도우 라인의 처리를 보다 날렵하게 구성해 시각적인 매력을 높인다.

한국일보

여기에 C 필러에는 엔트리 트림답게 깔끔한 디테일이 더해졌고, 네 바퀴에는 상위 트림인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4가 아닌 프리머시가 탑재되어 일상적인 주행에 초점을 맞추는 모습이다.


후면 디자인은 차체 양 끝으로 펼쳐지는 검은색 패널에 푸조 고유의 디테일이 더해진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유닛이 더해져 시각적인 매력을 높인다. 균형 잡힌 레이아웃과 깔끔하게 다듬어진 디자인을 통해 누가 보더라도 만족스러운 외형을 자랑한다.

한국일보

시각적인 매력을 과시한 i-콕핏의 공간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의 실내 공간은 푸조 508 고유의 매력이자 브랜드의 실내 디자인 기조인 i-콕핏을 고스란히 반영한 모습이다. 드라이빙에 열을 올린 듯한 대시보드 구성과 i-콕핏 고유의 디테일들을 더해 그 만족감을 더욱 높인다.

한국일보

카본파이버 패널이 더해진 대시보드는 고급스러운 디테일은 아니지만 누구라도 만족할 수 있는 구성이다. 디스플레이 패널로 구성된 계기판은 물론이고 스포티한 감성을 살려낸 스티어링 휠, 그리고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다룰 수 있도록 구성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더해 사용자의 만족감을 끌어 올린다.


앞서 말한 것처럼 알뤼르 트림인 만큼 고급스러운 감성이 돋보이는 건 아니지만 i-콕핏 고유의 감성이나 만족감은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다만 기능적인 부분에서 포칼 사운드 및 각종 기능의 부재는 아무래도 도드라지는 편이다.

한국일보
한국일보

공간 구성에 있어서는 스포티한 감성이 담긴 패밀리 세단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상위 트림에 적용된 가죽 시트가 아니지만 가죽과 직물을 조합하고 푸조 고유의 감성이 돋보이는 스포티한 시트를 더해 만족감을 높인다. 헤드룸은 조금 답답하지만 시트 포지션 및 레그룸은 무척 우수해 만족감이 상당하다.


2열 공간은 준수하다. 비슷한 체급의 세단들과 비교해 휠베이스가 아주 넉넉한 편이 아니지만 기본적인 패키징이 깔끔해 레그룸이나 헤드룸이 충분히 설득력 있는 모습이다. 2열 시트 또한 가죽과 직물을 구성해 기능적으로 우수한 모습을 드러낸다.

한국일보

패스트백 특유의 긴 해치를 들어 올리면 487L의 준수한 공간을 확인할 수 있으며 2열 시트를 폴딩할 때에는 최대 1,573L에 이르는 넉넉한 적재 공간을 마주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및 아웃도어 라이프에도 호흡을 맞출 수 있다.

한국일보

만족할 수 있는 푸조의 파워트레인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의 보닛 아래에는 PSA 그룹이 자랑하는 최신의 디젤 파워트레인일 자리한다.


최고 출력 177마력과 40.8kg.m의 토크를 자랑하는 블루HDi 2.0L 디젤 엔진이 중심을 잡고, 새롭게 개발된 EAT8 8단 자동 변속기가 더해 전륜으로 출력을 전달한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는 우수한 주행 성능과 함께 리터 당 13.3km/L의 복합 연비를 확보했다.(도심 12.0km/L 고속 15.5km/L)

한국일보

트림을 잊게 만드는 푸조 508의 기본기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의 기본적인 구성을 모두 살펴본 후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도어를 열고, 시트에 몸을 맡겼다. 최근 i-콕핏에서 드러나는 스포티한 감성의 시트, 그리고 이러한 시트와 각종 요소들이 만드는 우수한 드라이빙 포지션에 다시 한 번 만족감을 누릴 수 있었다.


엔진 스타트 버튼을 눌러 엔진을 깨워내면 푸조 고유의 존재감이 드러난다. 기본적인 진동은 능숙하게 다듬은 모습이지만 소음 자체는 어느 정도 남아 있어, 엔진 시동과 함께 디젤 차량의 감성을 확실히 느낄 수 있다.

한국일보

기어 레버를 당기고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으면 블루HDi 디젤 엔진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다. 블루HDi 2.0L 디젤 엔진이 자아내는 177마력과 40.8kg.m의 토크는 아주 탁월한 편은 아니지만 발진 가속이나 일반적인 추월 가속 등에서의 충분한 운동 성능을 과시하는 모습이다.


엑셀러레이터 페달 조작에 대한 반응이나 출력의 전개 등에 있어 군더더기 없는 모습이며 추월 가속 등에 있어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모습이다. 다만 차량의 무게, 그리고 체격 등에 비해 아주 강력한 성능이 아닌 만큼 오르막 구간, 고속 구간에서는 힘이 조금은 쳐지는 모습이다.

한국일보

블루HDi 2.0L 디젤 엔진에 합을 이루는 EAT8 8단 자동 변속기 또한 제 몫을 다한다. 기본적인 변속 속도는 물론이고 변속 상황에서의 매끄러움 또한 만족스러운 편이다. 게다가 드라이빙 모드를 ‘스포츠’로 바꾼 후에도 역동성을 충분히 살려내는 모습이다.


다만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의 EAT8 8단 자동 변속기가 워낙 매끄러운 편이라 과거의 EAT6 6단 변속기가 갖고 있던 ‘아주’ 조금 더 견고하고 스포티한 감성을 살리더라도 좋을 것 같았다.


차량의 움직임은 여느 푸조 508들이 선보였던 탄탄하고 스포티한 감성을 고스란히 과시한다. 컴팩트한 스티어링 휠을 조작하면 그에 맞춰 기민하게 움직이는 전륜, 그리고 일체감을 강조하며 경쾌한 움직임을 완성한다.

한국일보

덕분에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는 어떤 무대 위에서도 만족스러운 움직임을 연출해 그 가치를 더욱 높인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의 네 바퀴에는 상위 트림에 적용된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4가 아닌 ‘프리머시’가 장착된 만큼 조금 더 여유롭게 반응하는 모습이다.


이러한 셋업 덕에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는 상위의 508 GT라인, 508 GT 등에 비해 조금 더 다루기 좋고, 대중적인 감성이 돋보여 최근 푸조들이 선보이고 있는 ‘역동성’이 다소 부담된다면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를 택하는 것 또한 충분히 매력적인 선택일 것이다.

한국일보

이외에도 이번 시승에서는 완전히 파악할 수는 없었지만 제동 성능에 대한 만족감은 어떤 상황에서도 충분히 만족스러웠으며, 리터 당 13.3km의 복합 연비는 다른 시승을 통해 공인 연비 대비 큰 실연비로 이어지니 효율성에 대한 만족감 또한 무시할 수 없을 것 같았다.


좋은점: 완성도 높은 패스트백의 합리적인 구성


아쉬운점: 엔트리 모델 고유의 기능적 부재

한국일보

프로모션에 더욱 눈길이 가는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

합리적인 패키지를 갖추고 있는 만큼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는 무척이나 매력적인 선택지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여기에 그치지 않고 최근 한불모터스가 진행하는 ‘프로모션’이 더해지면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8월 한달 간 모델에 따라 최대 550만원까지 할인이 되는 만큼 푸조 508 2.0 블루HDi 알뤼르가 3천만원대에 이름을 올려 그 매력과 경쟁력을 더욱 끌어 올린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