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문준용 의혹 조작’ 이유미,
안철수 책도 썼다…安과 사제 지간

by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한 제보 음성 파일을 조작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국민의당 평당원 이유미씨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선후보와의 남다른 인연이 눈길을 끈다.

 

26일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문준용 입사 관련 의혹 제보는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조작자로 지목된 이씨는 “모 위원장의 지시로 조작했다”고 주장하고 있어 사실을 가리는 과정에서 파문은 더 거세질 전망이다.

 

전남 여수 출신인 이씨는 안 전 대선후보의 제자로 ‘청춘콘서트’ 서포터즈로 활동했으며, 2012년 대선캠프에 참여한 바 있다.

‘문준용 의혹 조작’ 이유미, 안철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이씨는 고려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한 인재로 카이스트기술경영대학원 석사과정을 휴학중이다. 카이스트 기술경영대학원 재학 당시 안 전 후보와는 사제지간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씨는 2013년 안철수 대선 캠프의 회고록 ‘안철수와 함께한 희망의 기록 66일’의 저자이기도 하다.

 

이에 김광진 전 국회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저 당원이자 자원봉사자가 조작한 것이다?”라고 반문하며 “카이스트 기술경영대학원 재학 당시 안철수 후보와 교수-제자 관계, 18대 대선 안철수 진심캠프 활동으로 책도 출간”이라고 지적하며 안 전 후보 및 국민의당이 배후에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브리핑에서 “평당원이 혼자 할 수 있었겠느냐”며 “당시 안 후보를 비롯한 당시 선대위 책임자가 과연 이 사실을 몰랐을지도 여전히 의문“이라며 윗선의 개입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